‘검은사막 콘솔’, 크로스플레이 적용 후 복귀 유저 3배 이상 증가

PS4와 X박스 원 크로스 플레이를 지원한다.

가 +
가 -

펄어비스가 ‘검은사막 콘솔’의 크로스 플레이 적용 후 복귀 이용자를 비롯한 접속 지표가 증가했다고 3월30일 밝혔다. 펄어비스는 지난 3월4일 PS4와 X박스 원 이용자가 함께 ‘검은사막’을 즐길 수 있는 크로스 플레이 기능을 업데이트했다.

펄어비스에 따르면 크로스 플레이 적용 후 검은사막 콘솔 복귀 이용자는 350% 증가했다. 신규 이용자는 250%, 동시 접속자는 126% 상승했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콘솔’ 이용자 증가에 대비해 최적화 작업을 포함해 공성전과 사냥터 개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패치는 서버 중단 없이 바로 적용돼 쾌적한 플레이 환경을 제공 중이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콘솔’ 크로스 플레이 기념 이벤트를 열고 있다. 4월1일까지 게임에 접속할 경우 ▲밸류 패키지 ▲그믐달 비전서 ▲카마실브의 축복 ▲가방 슬롯 8칸 확장권 ▲장인의 기억 ▲발크스의 조언 ▲고급 액세서리 상자 등 게임 내 아이템을 받을 수 있는 출석 보상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윤한울 펄어비스 콘솔 서비스 리드 PM은 “크로스 플레이 이후 신규 클래스 매화 등 콘텐츠 업데이트와 최적화 작업을 계속 적용하고 있다”라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