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 강석균 신임 대표 공식 취임…6대 CEO

가 +
가 -

강석균 안랩 대표.

안랩이 4월1일 판교 사옥에서 강석균 대표 취임식을 가졌다. 강 대표는 안랩의 6번째 대표다. 강석균 대표는 한국IBM 스토리지사업 본부장, 코오롱베니트 상무이사, 한국인포매티카 대표, 다이멘션데이타 사업총괄 부사장, 액센츄어 금융산업그룹 전무 등 국내외 IT기업과 글로벌 경영 컨설팅 회사를 거쳐 2013년 안랩에 전략사업본부장(전무)으로 합류했다.

2014년에 안랩 국내사업 총괄 부문장으로 승진했다. 사업부 체제로 조직을 개편한 2015년에는 엔드포인트플랫폼(EP)사업부 총괄을 맡았고 2018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2019년에는 엔드포인트플랫폼(EP)사업부에 네트워크 사업부문까지 통합한 ‘EPN사업부’를 총괄했다. 사업부 총괄 기간동안 차세대 엔드포인트 보안 플랫폼 ‘안랩 EPP’를 비롯해 엔드포인트 위협·탐지 대응 솔루션 ‘안랩 EDR’, 차세대 네트워크 침입방지 솔루션 ‘안랩 AIPS’ 등 주력 제품을 다각화했다.

강석균 대표는 취임사에서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사태로 경기침체의 장기화가 예상되는 등 어려운 시기에 대표를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라며 “창립 25주년을 맞아 새로운 도약을 도모해야하는 중대한 시기에, 고객, 임직원, 주주 등 모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