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4월 한달간 주 4일제”…코로나19에 파격 대응

주 4일만 일한다.

가 +
가 -

엔씨소프트가 4월 한 달간 주 4일제를 실시한다.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파격적인 대응에 나선 셈이다.

엔씨는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안전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직원의 건강과 자녀 보육 등 가정의 관리를 지원하기 위해 ‘주4일제 근무’ 시행을 결정했다”라고 4월2일 밝혔다.

주 4일제 근무는 4월6일부터 29일까지 4주간 시행된다. 4천여명의 모든 엔씨 직원들이 매주 1일의 특별 유급 휴가를 받고 필수적으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공휴일인 4월15일 21대 국회의원 선거, 4월30일 부처님 오신 날이 낀 주간에도 특별 유급 휴가를 동일하게 적용한다.

| 엔씨소프트 판교 R&D센터

또 4월 한 달간 자율 출퇴근제를 전면적으로 실시한다. 혼잡 시간대를 피해 출근하고 직원 개인의 상황에 맞춰 퇴근하는 유연 근무제를 시행한다. 기존에 엔씨는 오전 7시부터 10시 사이 자율 출근제를 시행 중이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오전 7시부터 11시로 출근 시간을 확대했으며, 이번 4월 한 달간은 시간에 대한 제한 없이 유연하게 출근할 수 있도록 했다.

엔씨는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해 지난 2월27일부터 3월6일까지 총 7일간 유급 휴가를 시행했다. 이후 순환 재택근무제로 전환해 부서별 인원의 절반씩 재택근무를 했다. 이번 주 4일제 적용으로 직원들은 회사로 출근하게 되지만, 임산부와 기저질환자는 재택근무를 지원한다. 재택근무와 출근제 전환 사이에서 업무 효율을 고민한 것으로 보인다.

엔씨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다양한 근로 제도를 시도해보고 있다”라며, “개발 일정도 맞춰야 하지만, HR 측면에서 업무 밀집도를 낮춰 안전한 근무 환경을 조성하고 직원 건강과 가정 관리를 위해 이번 주 4일제를 시행하게 됐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