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게임으로 코로나19 극복”…게임 업계 환영

지난해와 180도 달라진 풍경이다.

가 +
가 -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게임을 적극 권장하고 있다. 게임을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자는 의도다. 이에 게임 업계는 환영한다며 동참 의사를 밝히고 있다. WHO의 게임이용장애 분류 결정으로 갈등을 빚던 지난해 상황과 180도 달라진 풍경이다.

WHO 캠페인에 18개 게임 업체 참여

WHO는 떨어져서 함께 게임을 즐기자는 내용의 ‘플레이어파트투게더(#PlayApartTogether)’ 캠페인을 지난 3월30일(현지시간)부터 진행 중이다. 이번 캠페인에는 글로벌 업체 18곳이 참여했다. 액티비전 블리자드, 라이엇 게임즈 같은 대형 게임 개발사부터 넷마블 북미 자회사 카밤, 게임 엔진 개발사 유니티, 게임 방송 플랫폼 트위치, 유튜브 등이 동참했다.

| 현재 18개 글로벌 업체가 WHO의 캠페인에 참여 중이다. (출처=유니티)

바비 코틱 액티비전 블리자드 CEO는 “사람들이 안전하게 연결되는 게 중요하다”라며, “게임은 기쁨, 목적, 의미를 전달해 사람들을 연결하는 완벽한 플랫폼이다”라며 이번 WHO의 캠페인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니콜로 로랑 라이엇 게임즈 CEO는 “물리적 거리두기는 사회적 고립이 돼선 안 된다”라며, “게임을 하는 것은 생명을 구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모두 함께 코로나19 전투에서 이기자”라고 게임을 통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독려했다.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코로나19를 예방하기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이용자들에게 WHO의 보건 지침에 따를 것을 권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여러 게임 업체들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있다. 나이언틱은 자사 위치 기반 증강현실(AR) 게임을 실내에서 즐길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야외 활동을 독려하도록 설계된 ‘포켓몬 고’에는 실내 걸음 추적 기능을 도입해 집에서도 포켓몬을 수집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이 추가된다.

“한국 게임 업계도 참여해야”

이 같은 WHO의 움직임에 한국 게임 업계도 동참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국게임학회는 4월2일 WHO의 캠페인을 환영한다며 정부와 한국 게임 업계가 게임을 활용한 코로나19 활동에 나서야 한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게임학회는 ▲국내 게임사의 WHO 캠페인 동참 ▲문체부, 교육부, 과기정통부의 교육용 게임 도입 ▲게임 질병코드 도입을 추진한 의학계의 WHO 캠페인 동참 등을 촉구했다.

WHO의 게임이용장애 도입에 대한 반대 활동을 해온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작년 게임 질병코드 도입 결정으로 전세계 게임인들이 심적으로 큰 상처를 입은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게임을 활용해 사회적 혼란이 극복될 수 있다면 게임인들은 모두 몸을 던져 헌신할 것이다. 혼란에 빠진 초중고 수업 현장에 도움이 된다면, 또 교육부나 문체부, 일선 학교에서 요청이 온다면 우리 학회는 모든 지원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넷마블의 북미 자회사 카밤이 ‘플레이어파트투게더(#PlayApartTogether)’ 캠페인에 공식 참여 중이지만, 아직 국내 게임사 중 WHO 캠페인 참여 업체는 없다. 이에 대해 넥슨 관계자는 “요청이 오면 검토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