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코로나19’ 사태 기부금 1400만원 한국적십자사에 전달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적극 협력할 것"

가 +
가 -

글로벌 기업용 소프트웨어 기업 SAP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한국 등 여러 지역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금 모금 운동을 진행한다고 4월8일 밝혔다.

SAP 코리아는 지난달 24일 한독상공회의소가 주관하는 국내 14개 독일 기업의 회원사 명의로 기부금을 한국 적십자사에 전달했다. SAP 코리아 사우회가 500만원, SAP 코리아 노동조합이 200만원을 마련했다. SAP 코리아가 매칭펀드로 700만원의 기부금을 추가로 마련, 총 1400만원의 기부금이 모이게 됐다.

SAP 코리아는 코로나19 사태 최일선에서 노력하는 의료진들에게 제공할 방호복과 마스크 등 개인 보호 장비 구입 목적으로 한국 적십자사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SAP 코리아 사우회는 이번 기부금 전달과 관련해 ‘COVID-19 극복 기부금 동의여부 설문조사’를 진행했으며, 약 85% 상당의 사우회 회원들이 동의했다고 밝혔다.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는 “다른 IT 기업들과 마찬가지로 SAP 코리아 또한 이번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전사적 역량을 투입하고 있다”라며 “이번 기부금은 물론 앞으로도 SAP 코리아는 지역 사회의 일원으로서 그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AP 본사는 300만유로 상당의 코로나19 긴급재난기금을 마련, 세계보건기구 (WHO), 질병통제예방센터(CDC Center), 그리고 위기에 처한 지역 사회를 위해 최일선에서 노력하는 소규모 비영리 단체와 사회적 기업에 지원하고 있다. 그 중 100만유로의 기금은 유엔 재단, 스위스 자선 재단 및 WHO가 출범한 ‘코로나19 연대 대응 기금’에 전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탐지와 예방을 지원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