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M, 현대차그룹 글로벌 ICT센터 구축 파트너로 참여

가 +
가 -

한국IBM은 현대차그룹이 국내를 제외한 해외 IT 운영을 위해 인도 방갈로르에 새로 설립하는 글로벌 ICT 센터를 프로젝트의 전략적 파트너로 선정됐다고 4월8일 밝혔다.

현대차그룹 글로벌 ICT 센터는 클라우드, 프로세스 자동화 등 디지털 혁신을 위해 현대차그룹이 작년부터 기획하고 준비해온 프로젝트이다. 현대차그룹은 글로벌 IT 운영을 한 곳에 통합함으로써 5년간 약 1000억원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특히 글로벌 ICT 센터는 자동화 기술 활용, 규모에 따른 효율성 향상, IT 애플리케이션 포트폴리오 단순화, 서비스 통합 등을 통해 현대차그룹이 고객들에게 더 나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한국IBM에 따르면 현대차그룹 글로벌 ICT 센터는 IBM IT 운영 모델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IBM은 현대차그룹을 위한 새로운 IT 서비스 모델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현대차그룹 IT 서비스 전문기업인 현대오토에버가 3년 뒤 글로벌 ICT 센터를 자체 운영 할 수 있도록 직원들 역량을 강화하고, IT 운영 노하우와 전문성을 향상시킬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

현대·기아차 최고정보책임자(CIO)인 서정식 전무는 “IBM과 추진하는 글로벌 ICT 센터는 ‘그룹원(One) IT’로서의 IT 운영표준화와 통합화를 기반으로 글로벌 비즈니스 운영에 있어 효율성, 생산성을 제고하고, 미래먹거리 사업을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동력을 부여해 현대차그룹이 글로벌시장에서 경쟁력을 향상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IBM 원성식 부사장은 “기업들은 ‘디지털화(Digitalization)’라는 거대한 과제에 직면해 있다. 글로벌 ICT 센터는 현대차그룹이 새롭게 일하는 방식을 수용하고 기술을 혁신하는 데 있어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며, 현대차그룹이 디지털 혁신 기업으로 전환하는 데 촉매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