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크랩-신한캐피탈, 101억 공동 펀드 조성… ‘넥스트 유니콘’ 키울까

광동제약, 영원무역홀딩스, 에스비에스미디어홀딩스, 에이치디에스자산관리 등이 출자자로 참여했다.

가 +
가 -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스파크랩이 신한캐피탈과 함께 국내 우수 스타트업 발굴 및 투자를 위한 ‘스파크랩-신한 오퍼튜니티 제1호 투자조합’을 결성했다고 4월13일 밝혔다. 해당 펀드는 결성 총액 101억원 규모로 광동제약, 영원무역홀딩스, 에스비에스미디어홀딩스, 에이치디에스자산관리 등 5곳의 기업과 개인 등이 출자자로 참여했다.

스파크랩은 8년 이상 국내외 스타트업을 육성해온 경험을 바탕으로 펀드를 운용하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초기 기업의 성장 지원 및 기업들의 빠른 혁신을 위한 오픈이노베이션 생태계 조성 등을 목표로 한다. 펀드 공동 운용사인 신한캐피탈은 그동안 축적된 벤처투자 역량과 신한금융 그룹사의 시너지를 결합해 투자 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초기단계 스타트업부터 성장기업까지… “해외 진출 적극 지원” 

투자는 스파크랩의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선정된 스타트업 등 전문 지원 기관을 통해 검증된 초기 단계 기업부터 이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기업들까지 아우르게 된다. 특히 바이오 및 헬스케어 분야, 제조 산업군 등에서 검증된 원천 기술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기업들을 대상으로 구주 매입을 통한 투자도 가능하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대표펀드 매니저는 문지연 스파크랩 상무와 이동환 신한캐피탈 벤처투자부 부장이 맡았다. 이들은 각각 연쇄 창업 및 액셀러레이팅, 다양한 산업 분야와 정부 부처를 아우르는 R&D과제 기획, 심사 등의 경험과 20년 이상 신한금융 벤처투자의 주축인 신한캐피탈에서 벤처투자를 주도해온 경험 등을 갖춘 바 있다.

김호민 스파크랩 공동대표는 “활발한 벤처 투자와 높은 투자 성과로 국내 스타트업 투자 활성화에 기여해온 신한캐피탈과 협력해 양사의 투자 노하우, 글로벌 네트워크, 수준 높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은 물론 다양한 분야 리딩 기업들인 출자사들의 전문 산업 지식을 바탕으로 한 전방위적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며, “투자기업의 가치를 높이는 것은 물론 이들의 해외 진출까지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동환 신한캐피탈 벤처투자부 부장은 “다년간 국내외 스타트업의 고속 성장을 지원해온 스파크랩과 함께 펀드를 운용하며 자사의 우수 초기 단계 기업 발굴 역량을 더욱 높이는 것은 물론, 단순 재무 투자에서 더 나아가 기업 발굴 노하우 공유, 오픈이노베이션 사례 구축, 공동 신사업 개발 및 CVC 운영 지원까지 아우르는 이전에 없던 새로운 시도의 펀드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