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점심 배달 늘고, 저녁 배달 줄었다

사회적 거리두기의 영향으로 보인다.

가 +
가 -

코로나19 여파로 점심시간 대 배달은 늘고, 저녁시간 대 배달은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근거리 물류 IT 플랫폼을 운영하는 스타트업 바로고는 최근 3개년 1분기(1월~3월) ‘시간대별 배달 수행 비중 변화’를 조사해 4월14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전체 배달 수행 건수 중 점심시간(10시~13시) 대 배달 수행 비중은 21.4%로, 전년 동기 대비 2.8%p, 2018년 동기 대비 3.6%p 늘었다.

초중고 개학 및 대학 개강 연기, 재택근무 확산 등의 이유로 점심식사를 배달 음식으로 해결하는 소비자가 늘어나 생긴 현상으로 분석된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의 일환으로 붐비는 식당에서 식사를 하기보다 배달 음식으로 점심을 해결하는 직장인이 많아진 것도 요인으로 꼽힌다.

반면 올해 1분기 저녁시간(17시~20시)대 배달 수행 비중은44.2%로, 전년 동기 대비(45.6%) 소폭 줄었다.
야식시간(21시~23시) 대 배달 수행 비중도 감소했다. 지난해 1분기 18.5%였던 야식시간 대 배달 수행 비중은 올해 2.9%p 감소한 15.6%를 기록했다.

바로고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개학 및 개강 연기, 재택근무 등으로 집에 있는 시간이 늘면서 점심식사는 배달 음식으로 해결하고, 저녁식사나 야식은 직접 조리해 먹는 생활 패턴이 시간대별 배달 수행 비중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올해 1분기 배달 수행 건수는 2102만9천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1084만8천건) 93.9%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