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900개 사무직 업무에 로봇 기술 도입

반복 업무 로봇 소프트웨어로 자동화

가 +
가 -

LG전자가 올해 말까지 총 900개 사무직 업무에 로봇 자동화 기술을 도입해 반복 업무에 대한 효율을 높이겠다고 4월16일 밝혔다. 현재 LG전자는 회계, 인사, 영업, 마케팅 등 사무직 업무 500개에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 기술을 적용 중이다.

지난 2018년부터 로봇 자동화 기술을 도입해온 LG전자는 올해 적용 업무 영역을 넓히기 위해 인공지능(AI), 데이터 분석 등의 기술을 결합한 ‘지능형 RPA’를 도입했다. LG전자에 따르면 지능형 RPA는 단순 반복 업무 외에도 비교, 분석 등 한층 고차원적인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주요 국가에서 거래를 제재하고 있는 대상과 LG전자 거래선의 유사도를 분석하고, 전세계 글로벌 주요 사이트에 흩어져 게시돼 있는 7만여 제재 거래선 목록을 추출해 LG전자의 거래선과 대조한 뒤 제재 대상으로 의심되는 거래선이 있는지 알려준다.

기존 RPA는 제재 거래선과 LG전자 거래선 이름이 완벽히 일치해야 이 같은 내용을 확인할 수 있었지만, 지능형 RPA는 머신러닝 기법을 적용해 명칭이 비슷해도 비교 분석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현재 인도법인에서 항공료 영수증의 세금 항목을 회사 시스템에 입력하는 업무도 지능형 RPA가 처리한다고 밝혔다. AI 이미지 인식 기술을 이용해 영수증에서 필요한 정보를 추출해 입력하는 방식이다.

LG전자는 “현재 로봇 소프트웨어가 처리하는 업무량은 사람의 업무량으로 환산하면 월 1만2천시간이다”라며, “직원들이 이 시간만큼 고객에게 보다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할 수 있다는 의미다”라고 밝혔다.

LG전자 관계자는 “단순 업무를 줄여 보다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하고 스마트하게 일하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지능화된 로봇기술(RPA)을 지속 늘려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