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폴더폰에도 AI가’…SKT·KT, 노년층 공략

2020.04.17

SK텔레콤과 KT가 자사 인공지능(AI) 서비스를 탑재한 LG 폴더폰을 선보인다고 4월1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된 ‘LG 폴더2’에는 통신사별 AI 음성 서비스가 들어간다. SKT는 ‘누구’, KT는 ‘기가지니’가 기본 탑재된다. LTE를 지원하는 LG 폴더폰은 스마트폰 사용이 어려운 장노년·유소년층, 단순한 기능을 선호하는 이용자를 겨냥했다.

특히 SKT는 이번 폴더폰을 통해 장노년 층에 집중할 계획이다. SKT에 따르면 전작인 ‘LG 폴더’를 사용하는 고객 중 60대 이상의 비율은 약 70.5%로 장노년 층의 폴더폰 사용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SKT는 “어르신들에게 친숙한 형태인 ‘폴더폰’에 가장 단순하고 편한 방식인 ‘음성 인식’을 탑재함으로써 고객의 정보 접근성을 개선한다는 방침”이라고 밝혔다.

| SKT AI 비서 ‘누구’가 탑재된 ‘LG 폴더2’

LG 폴더2는 ‘AI 음성 서비스’, ‘SOS키’ 등을 탑재한 점이 특징이다. AI 음성 서비스는 날씨, 날짜, 시간, 간단한 사칙연산 등을 말로 질문하면 AI가 음성을 인식하고 답하는 식이다. 폰 조작이 서툰 사용자를 위한 기능으로 설계됐다. 통화 버튼 상단에 있는 핫키 버튼을 누르면 서비스가 실행된다.

SKT는 자사 AI 비서 ‘누구’를 제공한다. ▲날씨 ▲계산기 ▲날짜 ▲어학사전 ▲백과사전 기능 등 궁금한 내용을 해결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나 외로워”와 같은 ‘감성대화’를 통해 재미 요소도 제공한다.

KT는 ‘기가지니’를 지원한다. ▲날씨 ▲뉴스 ▲지역정보 ▲라디오 ▲팟캐스트 등 다양한 정보를 “오늘의 뉴스 들려줘”와 같은 대화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 KT에서 판매되는 ‘LG 폴더2’에는 ‘기가지니’가 탑재됐다.

제품 후면에는 SOS키를 배치해 보호자와 떨어진 상황에서 빠른 도움 요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SOS키를 빠르게 세 번 누르면 사전 등록된 번호로 연결해주고 위치 정보도 문자로 전송된다.

이 밖에도 폰을 열지 않고도 시간, 전화, 문자 수신 여부를 확인 가능한 외부 알림창 기능, 데이터 사용 없이도 청취 가능한 FM 라디오 기능, 비밀번호 설정으로 꼭 필요한 경우에만 인터넷을 사용할 수 있는 데이터 안심 잠금 기능 등도 탑재했다.

SKT는 LG 폴더2 출시를 기념해 4월17일부터 7월31일까지 3개월간 LG 폴더2 내 누구 서비스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누구 이용 시 소진되는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한다. KT는 6월30일까지 자사 LG 폴더2 고객에게 데이터 500MB를 무료로 준다.

LG 폴더2 출고가는 19만8천원이다. 뉴플래티넘 그레이, 화이트 두 가지 색상으로 구성됐다.

문갑인 SKT 스마트 디바이스 본부장은 “폴더폰 고객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LG폴더2’에 인공지능 비서 ‘누구’를 탑재했다”라며 “앞으로도 실버층의 다양한 요구와 사용성에 맞춘 합리적인 가격의 스마트폰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현석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은 “국내에서 가장 많은 가입자를 보유한 AI 서비스인 KT 기가지니를 LG 폴더2에 탑재하게 돼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KT는 고객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꾸준히 선보이겠다”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