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재팬 만화플랫폼 ‘픽코마’, “올해 흑자전환 가능”

가 +
가 -

20일로 출시 4주년을 맞는 카카오재팬(대표 김재용만화 플랫폼 픽코마(piccoma)가 작년 4분기 처음으로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4월19일 카카오재팬에 따르면  2016년 4월 공개된 픽코마는 2017년 연간 거래액이 14배 늘어났고, 2018년 156% , 2019년은 130%(2.3증가하는 등 매년 2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였다. 매출 성장과 마케팅 효율화에 힘입어 출시 후 처음으로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흑자로 돌아섰고 올해는 연간 기준으로도 흑자가 예상된다.

성장 엔진은 웹툰이었다. 일본 만화시장은 종이만화와 종이만화를 디지털화한 디지털 코믹이 중심을 이루는데 픽코마는 디지털 코믹뿐 아니라 모바일용으로 제작한 웹툰을 함께 유통하고 이를 이용자가 유·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픽코마 모바일 앱은 통합 2천만 다운로드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4월3일에는 픽코마에 서비스 중인 2만여개 작품 중 작품수 기준 1.3%에 불과한 277개 웹툰의 하루 거래액이 36천만원(3,196만엔)을 넘어서기도 했다.

한국에서 제작된 ‘K-웹툰’의 인기도 두드러진다. 디앤씨미디어 웹툰 ‘나 혼자만 레벨업은 지난 2018년부터 카카오페이지에서 독점 연재한데 이어 픽코마를 통해 일본시장에 진출누적독자수 100만명을 넘기며 픽코마 ‘베스트 오브 2019’에서 1위 웹툰으로 선정됐다올해 3월에는 월간 거래액이 10억원을 넘어섰다.

카카오재팬 김재용 대표는 “픽코마는 ‘기다리면무료와 같은 한국의 콘텐츠 비즈니스를 거대한 만화시장을 가진 일본에 접목해 업계 디지털화 및 전체 성장을 이끌었다”라며 “최근에는 카카오페이지와 다음웹툰을 통해 검증된 ‘K-웹툰이 픽코마를 통해 일본에서도 현지 작품 못지 않은 인기를 누리고 있어 더욱 높은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