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앤지, ‘바이오일레븐’ 주요 종속회사로 편입

가 +
가 -

IT서비스 기업 민앤지(대표 이현철)가 특수관계인 지분을 포함해 관계사인 프로바이오틱스 전문 기업 바이오일레븐 지분 49.6%를 보유, 경영 참여에 대한 요건을 확보한 것을 계기로 주요 종속회사로 편입했다고 4월20일 밝혔다.

바이오일레븐은 2009년 설립 이후 프로바이오틱스를 비롯해 코스메틱, 헬스케어 서비스 등의 사업을 펼쳐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개별 인정 받은 원료 ‘드시모네 포뮬러’를 함유한 고함량 프로바이오틱스 브랜드 ‘드시모네’ 등을 판매하고 있다.

바이오일레븐 기업부설연구소는 2013년 도입한 장내세균분석(GMA) 서비스를 통해 다년 간 수천 여 명의 장내 미생물을 분석해왔고 지난 1월 스크립스코리아항체연구원(SKAI)과 ‘3세대 면역항암 항체치료제’ 기술 이전 및 공동연구 개발을 위한 협약을 맺고 마이크로바이옴 기반 면역항암제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고 민앤지는 전했다.

바이오일레븐은 지난해 전년대비 83% 성장한 약 243억 원 매출을 기록했다. 올해는 4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