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앤지, “47억원 규모 자사주 취득 및 즉시 소각”

가 +
가 -

IT서비스 기업 민앤지(대표 이현철)는 4월21일 이사회를 열고 주주친화 정책 일환으로 자사주 32만 주를 장내 취득해 소각하기로 결정했다.

취득 예상기간은 4월 27일부터 약 3개월 간이며, 관계기관과의 협의에 따라 기간은 변동될 수 있다. 취득 예정금액은 20일 종가(1만4천750원) 기준 총 47억원 규모다.

민앤지는 “그동안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주주 현금배당을 비롯한 다양한 주주 친화적 정책을 시행해왔다”라며 “이번 자사주 취득 및 소각은 올초 주주들에게 기존 정책 외에 추가적으로 약속했던 주주 친화정책을 조기에 이행하는 것으로, 자사주 소각은 자본금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유통 주식수를 줄여 주식 가치를 높이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라고 밝혔다. 특히 이번 자사주 소각은 취득기간 종료 후 즉시 소각하는 것이어서, 보다 즉각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현철 민앤지 대표는 “매년 실시했던 주주 현금배당과 이번 자사주 소각 등 실질적인 주주친화 정책을 통해 투자자 권리 보호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며 “생활밀착형 IT 서비스를 바탕으로 수익 모델을 다변화 하고 안정적 리스크 관리를 통해 고객과 투자자들의 신뢰와 인정을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