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메신저룸 공개…’줌’ 닮은 화상회의 서비스 시작

가 +
가 -

세계 최대 SNS 플랫폼인 페이스북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기업은 물론 개인 사용자들 사이에서도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화상회의 서비스 시장 공략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페이스북은 4월24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이나 페이스북 메신저 서비스에서 이용할 수 있는 화상회의 툴 메신저 룸(Messenger Rooms)을 공개했다.

페이스북 룸은 많게는 최대 50명까지 한꺼번에 화상통화에 참여할 수 있게 해준다. 화면은 타일(Tile) 형태 레이아웃으로 보여준다. 타일은 데스크톱에선 16개, 모바일에선 8개까지 보여줄 수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용자 기반이 폭발적으로 성장한 화상화의 서비스 줌과 닮았다는 평가다.

페이스북 사용자들은 데스크톱과 모바일 환경에서 웹브라우저를 통해 링크를 보내는 방식으로 메신저 룸에 누군가를 초대할 수 없다. 초대를 받은 사람은 앱을 별도로 내려받거나 페이스북 계정을 갖고 있지 않아도 메신저 룸에 참가할 수 있다. 향후 인스타그램, 왓츠앱, 페이스북 포털 스마트 스피커에서도 메신저룸을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페이스북이 선보인 메신저 룸은 현재 개인 사용자들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유료 버전 화상회의 서비스도 많이 쓰는 기업들은 아직은 공략 대상이 아니다. 하지만 막강한 개인 사용자 기반은 향후 기업 시장을 파고드는데 발판이 될 수 있음을 감안하면 수십억 사용자를 보유한 페이스북의 화상회의 서비스 공세는 업계 판세에 중량급 변수가 될 수 있다. 페이스북은 왓츠앱과 페이스북 메신저로 매일 전화 통화를 하는 7억명이 넘은 계정 사용자들이 있다며 메신저 룸 확산에 자신감을 보였다.

페이스북은 메신저 룸 외에 라이브 스트리밍 기능도 업데이트하고 나섰다. 페이스북 앱에서 게스트를 라이브 영상에 추가할 수 있는 기능도 업데이트에 포함됐다.

코로나19로 화상회의 서비스는 거물급 테크 기업들 사이에서 최고의 격전지로 부상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줌, 시스코, 구글도 최근 화상회의 서비스 강화에 앞다퉈 속도를 내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어떤 앱도 내려받지 않고 화상 미팅에 50명까지 수용할 수 있는 스카이프용 미트나우를 공개했고 구글도 기업을 넘어 개인 사용자를 겨냥해 구글 미트 화상회의 서비스 기능들을 개발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