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드라이버들 노조 설립 “타다에 법적 대응”

"제2의 타다사태 막고 플랫폼드라이버들의 권리 지킬 것"

가 +
가 -

플랫폼에서 일하는 드라이버(운전기사)의 권익 보호를 목적으로 하는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타다드라이버비상대책위원회(이하 타다 비대위)는 4월27일 서울시로부터 노동조합 설립신고증을 수령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노조 설립 신고서를 제출한 지 약 3주 만이다. 공식 명칭은 ‘서울플랫폼드라이버유니온(이하 드라이버유니온)’으로 정해졌다. 노조 가입자 수는 9명이다.

타다 비대위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으로 타다(운영사 VCNC)의 ‘타다 베이직(기사 포함 렌터카 호출 서비스)’ 중단 선언을 계기로 조직됐다. 가입 드라이버 수는 약 270명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드라이버들이 프리랜서 계약을 맺었으나 사실상 근로자로 일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달 9일에는 이재웅 전 쏘카 대표와 박재욱 현 대표를 파견법과 근로기준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타다 드라이버들합법노조 통한 ‘조직적 대응’ 예고

타다 드라이버들은 노조를 설립한 만큼 향후 타다를 상대로 권리를 요구하는 법적 대응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또 ‘제2의 타다 사태’를 막기 위한 제도 개선, 모빌리티 영역에서 일하는 플랫폼 드라이버들의 노동 기본권 확보 활동 등에 매진할 계획이다. 김태환 타다 비상대책위원장은 <블로터>에 “마카롱 택시, 파파, 차차, 카카오T 블루 및 벤티는 물론 화물기사 등이라 해도 플랫폼에서 일하는 드라이버라면 누구나 가입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첫 행보로 ‘근로자 지위 인정’을 위한 민사 소송을 진행한다. 이번주까지 소송인단을 모집하고, 빠른 시일 내에 법원에 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제2의 타다 드라이버가 양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