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네오플서 1조1140억원 또 차입…대형 M&A 임박?

총 2조원에 달하는 자금을 빌렸다.

가 +
가 -

넥슨이 자회사 네오플로부터 1조원 규모의 자금을 빌렸다. 앞서 넥슨은 두 차례 네오플로부터 자금을 대여한 바 있다. 지난 4월8일 3800억원 규모 자금 대여와 지난해 9월 4천억원 단기 차입을 합치면 총 2조원에 달한다. 넥슨은 해당 자금의 용처를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업계는 대규모 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한다.

네오플은 4월27일 특수관계인에 대한 자금 대여를 공시하고 넥슨코리아에 1조1140억9600만원을 대여한다고 밝혔다. 차입 기간은 2021년 4월19일까지, 이자율은 4.6%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이번 거래를 통해 넥슨코리아의 총잔액은 1조6961억1300만원에 이른다. 앞선 자금 대여를 합친 금액이다. 중간에 약 2천억원을 상환했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지금까지 넥슨이 네오플로부터 빌린 금액의 총액은 2조원에 달한다.

넥슨과 네오플은 이번 거래 목적에 대해 ‘운영자금 및 투자재원’ 차원이라고 밝히며,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넥슨 관계자는 “현재 공시된 내용 외에 공개할 수 있는 내용이 없다”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한 달 새 현금성 자산을 1조5천억원 가량 늘렸다는 점에서 대규모 M&A에 나서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지난해 9월 네오플로부터 4천억원을 차입했을 당시 3500억원을 이커머스 업체 위메프의 모회사 원더홀딩스에 투자해 지분 11.1%를 확보한 바 있다. 최근 넥슨은 지난해 부진했던 게임 조직을 개편하고 체질 개선에 나서며 반전을 꾀하고 있다.

이정헌 대표는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올해는 우리가 가진 라이브 서비스 역량에 더욱 투자해 ‘초격차’를 만들어 내보려 한다”라며, “26주년인 올해 2020년은 넥슨의 앞으로 10년을 결정지을 굉장히 중요한 모멘텀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네오플이 개발한 ‘던전앤파이터’는 넥슨의 캐시카우 역할을 하고 있다. 네오플은 ‘던전앤파이터’의 중국 시장 인기를 바탕으로 2018년 매출 1조3056억원, 영업이익 1조2157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중국 내 ‘던전앤파이터’의 인기 한풀 꺾이면서 수익이 축소됐음에도 매출 1조1397억원, 영업이익 1조367억원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