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채굴로 영토확장

가 +
가 -

글로벌 디지털 자산(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종합 채굴(Mining) 플랫폼인 바이낸스 풀을 4월28일 공개했다. 바이낸스 풀은 채굴에서부터 거래까지 디지털 자산 원스톱 금융 서비스를 제공한다.

회사측에 따르면 바이낸스 풀은 바이낸스 생태계와 통합돼 있어 기존 계정 사용자들이 바이낸스 풀을 통해 OTC 서비스뿐만 아니라 스폿 거래, 바이낸스 대출, 바이낸스 스테이킹 등 파생 금융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장펑 자오 바이낸스 CEO는 “채굴 시장은 글로벌 디지털 자산 시장의 필수적인 부분으로서 바이낸스가 마이너들에게 힘을 실어주는 것이 산업 성장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바이낸스 풀을 통해 전통 채굴과 금융 서비스를 연결해 채굴 산업에 더 많은 기회를 가져다줄 수 있는 종합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라고 말했다.

바이낸스 풀은 PoS(Proof of Stake)와 PoW(Proof of Work) 기반 암호화폐를 모두 지원한다. 플랫폼 오픈 초기에는 비트코인 채굴 서비스가 제공되며 향후 맞춤형 서비스가 계속 추가될 예정이다.

바이낸스는 바이낸스 풀 런칭을 기념해 처음 한달간 모든 마이너들은 마이닝 풀 시스템에 별도 수수료를 내지 않고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한 달 뒤에는 2.5%까지 수수료가 부과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