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삼성, 보급형 5G폰 ‘갤럭시A51’ 5월7일출시…57만2천원

2020.04.28

삼성전자가 보급형 5G폰 ‘갤럭시A51 5G’를 5월7일 국내 출시한다고 4월28일 밝혔다. 5G 경험 확산과 함께 6.5인치 대화면, 쿼드 카메라, 대용량 배터리를 앞세운 제품으로 가격은 57만2천원이다.

갤럭시A51은 지난해 12월 베트남 호치민에서 처음 발표된 제품이다. 동남아 지역을 중심으로 시장 점유율 확대를 위해 기획됐다. LTE와 5G 모델이 있지만 국내에 출시되는 제품은 5G 모델이다.

제품 공개 당시부터 앞세운 부분은 화면, 카메라, 배터리다. 미드레인지급 스마트폰이지만 실속을 갖췄다는 점을 내세웠다. 전면에는 카메라 구멍을 제외하고 전면을 화면으로 가득 채운 6.5인치 풀HD+ 슈퍼아몰레드 ‘인피니티 O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화면 비율은 20:9다.

후면 카메라는 4800만 화소 메인 카메라, 500만 화소 접사 카메라, 123도 화각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자연스러운 아웃포커싱 효과를 연출하는 심도 카메라 등 쿼드 카메라로 구성됐다. 전면에는 3200만 화소 카메라가 탑재돼 고화질 셀카 촬영이 가능하다.

갤럭시A51 5G는 45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15W 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옥타코어 ‘엑시노스 980’ 프로세서와 6GB 램이 적용됐다. 128GB 내장 메모리(저장공간)와 최대 1TB 마이크로SD 슬롯을 지원한다. 또 슈퍼 스테디 기능을 지원해 동영상 촬영 시 손 떨림을 잡아준다.

색상은 프리즘 큐브 블랙, 프리즘 큐브 핑크, 프리즘 큐브 화이트 등 총 세 가지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5월7일 공식 출시에 앞서, 29일부터 8일 간 삼성전자 홈페이지, 이동통신 3사 온라인몰, 11번가·G마켓 등 오픈마켓을 통해 사전 판매를 실시한다.

사전 예약 구매자에게는 스마트폰에서 잉크나 토너 없이 메모 출력이 가능한 ‘네모닉 미니 프린터’를 제공한다. 5월31일까지 갤럭시A51 5G를 구매한 고객에게는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 9만9천원 구매 쿠폰을 추가 제공한다.

또한, 전 구매 고객에게는 ‘유튜브 프리미엄’ 4개월 무료 이용권과 다양한 오디오북과 강의를 들을 수 있는 교육 콘텐츠 플랫폼 ‘윌라’ 3개월 무료 이용권을 제공한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