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반도체 선방에 1분기 실적 방어…2분기는 하락 예고

1분기 영업이익 6조4473억원

가 +
가 -

삼성전자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올해 1분기 실적 방어에 성공했다. 비대면 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서버·PC용 메모리 수요가 늘면서 반도체 사업이 버팀목 역할을 해준 덕이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된 2분기의 경우 실적 하락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매출 55조3300억원, 영업이익 6조4500억원의 실적을 기록했다고 4월29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61%, 영업이익은 3.43% 증가한 수치다. 전분기 대비로는 각각 7.61%, 9.96% 감소했다.

서병훈 삼성전자 부사장은 이날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을 통해 “코로나19의 사회적 경제적 영향이 어느 정도일지, 언제까지 지속될지 가늠하기 힘들다”라며, “지난 1분기 어려운 여건 가운데 견조한 실적을 달성했지만, 2분기 세트 사업에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이며 하반기에도 불확실성은 여전히 상존한다”라고 밝혔다. 또 “주력 사업의 경쟁력 제고와 전략적 R&D 투자등 코로나 이슈 지나간 이후 미래 지속 성장을 위한 준비에 만전 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삼성전자 D램 모듈

재택근무 증가로 메모리 수요 늘어

삼성전자 1분기 실적을 이끈 건 반도체 사업이다. 1분기 반도체 사업 매출은 17조6400억원, 영업이익은 3조9900억원으로 전체 영업이익 가운데 약 3분의 2를 차지했다.

삼성전자는 “1분기 메모리 시장은 계절적 비수기 영향과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하고, 재택근무와 온라인 교육 증가로 서버와 PC 중심의 수요가 견조하고 모바일 수요가 지속돼 이익이 소폭 개선됐다”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서버·PC 메모리 수요는 2분기에도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하반기에도 코로나19로 인한 시장 불확실성이 높지만, 온라인 서비스 기반의 새로운 라이프스타일이 빠르게 자리 잡으면서 고사양, 고성능 메로리 수요는 지속해서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갤럭시S20·갤럭시Z 플립 선방

스마트폰 사업도 제품 판매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선방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 부문 1분기 매출은 26조원, 영업이익 2조6500억원을 기록했다.

이종민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상무는 “공급망 이슈와 이동제한 조치 등으로 1분기 시장 수요는 전분기보다 큰 폭으로 감소했고, 3월부터는 물류 이슈를 포함한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되면서 당사 스마트폰 판매량 또한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라면서도 “프리미엄 및 5G 모델 판매 비중 증가 및 ‘갤럭시S20 울트라’, ‘갤럭시Z 플립’ 등 플래그십 수익을 통해 수익성은 양호한 수준 유지할 수 있었다”라고 밝혔다.

| 삼성전자의 두 번째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

디스플레이, 가전 사업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었다. 디스플레이 사업은 1분기 매출 6조5900억원, 영업이익은 29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전반적인 디스플레이 패널 판매 감소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하락했다. 가전 분야를 다루는 CE 부문은 매출 10조3천억원, 영업이익 4500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이 전분기 대비 17% 줄었다.

2분기 실적 하락 기정사실화, 하반기 안개 속

삼성전자는 2분기 실적에 대해 부정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주요 제품 수요에 대한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되면서 전분기 대비 실적 하락이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1분기와 마찬가지로 메모리 반도체는 서버와 PC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지만, 모바일 수요 둔화 리스크가 상존한다. 또 스마트폰 시장 침체로 OLED 사업 타격이 예상된다.

특히 스마트폰·가전제품 등 세트 사업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위축과 매장 폐쇄, 공장 가동 중단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으면서 판매량과 실적이 큰 폭으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역시 안개 속에 놓여있다. 코로나19 상황이 언제 종식될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기술력과 제품 경쟁력 확보를 통해 돌파구를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메모리는 미세공정 전환을 가속화해 기술 리더십 및 원가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스마트폰의 경우 폴더블과 갤럭시노트 신제품, 중저가 5G폰을 확대해 대응할 계획이다. 네트워크는 국내외 5G 투자 불확실성 속에서도 중장기 5G 사업 강화를 위한 기술과 글로벌 역량 제고에 중점을 둘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