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코로나19 기부 캠페인 모금액 50억 모았다

가 +
가 -

카카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진행 중인 기부 캠페인의 모금액이 50억원을 넘었다고 4월29일 밝혔다. 이용자가 기부한 25억원에 카카오 20억원, 카카오커머스 5억원의 기부금이 더해진 금액이다.

기부 참여자는 100만명을 넘어섰다. 카카오가 카카오톡 비즈보드, 카카오톡 채널, 카카오톡 #탭(샵탭), 포털 다음 메인페이지 배너 등을 통해 기부 캠페인을 적극 알리고, 모바일을 통해서도 간편하게 기부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 이용자 참여를 이끌어낸 영향으로 보인다.

이번 캠페인에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등의 단체가 참여했으며 ▲마스크, 손소독제, 생필품, 도시락 등 긴급구호 키트 지원 ▲소외계층의 긴급 생계비 지원 ▲의료진 및 소방관을 응원하기 위한 모금 ▲화훼농가 및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모금 ▲코로나블루로 심리지원이 필요한 대상자를 돕기 위한 모금 등 총 72개의 모금함을 통해 기부가 진행되고 있다. 기부금은 참여 단체들에게 전달돼, 코로나19 피해 지역 지원, 의료진 및 자원봉사자 지원, 취약계층 지원 등 도움을 필요로 하는 다양한 곳에 쓰일 예정이다.

카카오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카카오 서비스와 연계해 다양한 기부 방법을 마련해왔다. 이모티콘 판매 금액 전부를 카카오와 작가가 기부하는 ‘기브티콘’은 3월2일부터 15일까지 약 26만개 판매로 기부금 2억6천여만원을 조성했다. 이는 역대 선보인 11개의 기브티콘 중 가장 많이 판매된 사례로, 판매 기간 동안 이모티콘 스토어 인기 순위 1위를 차지할만큼 높은 호응을 받았다.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는 3월24일까지 치약/칫솔세트, 살균스프레이, 홍삼 음료, 비타민, 생수 등 위생 용품 및 생필품 7종 중 하나를 구매한 뒤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직접 선물하는 방식의 기부를 진행했다. 총 2만여명이 선물하기를 통해 6만여개의 물품을 기부했으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이웃과 의료진에게 7만4천여개의 응원메시지를 남기기도 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모바일을 통해 간편히 기부할 수 있는 환경, 다양한 기부 참여 방법 등을 마련함으로써 100만명이 넘는 이용자가 기부에 참여할 수 있었다”라며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이웃들에게 도움과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