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듣는책’ 윌라 오디오북, 135억원 시리즈B 투자 유치

100% 전문 낭독자 녹음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오디오북 서비스 스타트업이다.

가 +
가 -

국내 최초 완독형 오디오북 구독 서비스 윌라 오디오북의 운영사인 인플루엔셜이 135억원 규모 시리즈 B 투자를 유치했다고 4월29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국내 대표적인 투자업체인 산업은행, SBI인베스트먼트, SV인베스트먼트 3사가 참여했다. 이로써 총 210억원의 누적 투자금을 유치한 인플루엔셜은 양적, 질적 투자를 더욱 확대해 국내 오디오북 시장에서 독보적인 서비스 경쟁력을 갖추겠다는 계획이다.

윌라 오디오북은 월정액 구독형 스트리밍 서비스로, 국내 오디오북 서비스 중 최신 베스트셀러를 완독한 오디오북을 가장 많이 제공하는 플랫폼이다. 최신 베스트셀러부터 분야별 전문 서적, 독립 출판물, 영어 원서까지 다양한 장르의 도서를 전문 낭독자의 목소리로 들려준다. 문자 음성 자동변환 기술(TTS) 형태의 기계음이 아닌 100% 전문 낭독자 녹음 방식, 전문 녹음 연출과 특수 음향효과 삽입 등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다운로드 수 90만건, 누적 회원 수 62만명, 누적 멤버십 가입자 12만명을 기록하고 있다.

윌라 오디오북 투자에 참여한 SBI인베스트먼트 관계자는 “윌라는 불모지와 같았던 국내 오디오북 시장 환경에서도 지속적인 성장세를 기록, 오디오북의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는 기업”이라며 “꾸준한 투자로 완성도 높은 다양한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으며 국내 오디오북 서비스 중 가장 앞선 제작 운영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라고 투자 이유를 밝혔다.

인플루엔셜 문태진 대표는 “오디오북은 다른 일을 하면서도 책을 읽을 수 있고, 귀만 열어 놓으면 책 내용이 쉽게 들어오며, 노련한 낭독자들의 감칠맛 나는 낭독이 재미를 더해준다. 오디오북만의 매력 덕에 윌라 오디오북의 평균 완독(청)율은 무려 40%를 넘어가고 있다”라며 “아직 보완할 점이 많지만 소비자들에게 독서의 새로운 즐거움을 주는 서비스를 만들어간다는 사명감으로 윌라 오디오북을 발전시켜 나가겠다”라는 포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