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포인트 호환 생태계로 기업 블록체인 가능성 입증”

가 +
가 -

암호화폐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관계사인 람다256은 클라우드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 플랫폼(blockchain-as-a-service: BaaS)인 루니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많은 기업들이 블록체인을 활용해 이것저것 해보려고 시도는 많이 하고 있지만 ‘딱히 이거다’하고 할만한 사례는 아직까지 많지는 않은 상황. 이런 가운데 람다256은 클라우드와 블록체인의 결합이 블록체인이 대중화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람다256은 루니버스를 앞세워 블록체인 서비스 개발에 들어가는 품을 줄여주는 기술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2019년 아마존웹서비스(AWS) 위에 루니버스를 공식 오픈했고 올해는 루니버스에서 개발된 서비스들이 실전에서 통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검증의 해’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정권호 람다256 CSO

람다256에서 비즈니스를 총괄하는 정권호 CSO는 “루니버스를 활용해 기업들은 블록체인 개발자를 별도로 뽑지 않고 웹개발자들이 애플리케이션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로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개발하도록 할 수 있다”라며 “그동안 블록체인이 대중화되지 못했던 여러 이유들 중 어렵고 느리다는 것도 무시못할 요소들이었는데, 클라우드가 이 같은 문제를 상당 부분 해결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정권호 CSO에 따르면 기업 블록체인 시장에서 눈에 띄는 사례가 많지 않은 현실은 여전하지만, 분위기는 지난해와 다르다고 한다. 관망 모드로 있던 기업들이 실전에 블록체인을 활용하기 위해 문의를 많이 해오고 있다는 설명이다.

정권호 CSO는 “그동안 스타트업이나 중소기업들이 블록체인을 노크했다면 올해는 엔터프라이즈급 기업들이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예전보다 확실히 공격적이다”라며 “블록체인의 속성을 누리기 위해 치뤄야할 댓가가 많이 줄어들면서  블록체인은 마이너스가 아니라 플러스가 가능한 기술이라는 합의가 이뤄지고 있다”라고 전했다.

람다256 차원에선 블록체인를 활용한 기업 간 포인트 호환 프로젝트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다. 포인트가 점점 현금처럼 쓰이는 흐름이 강해지는 상황에선 블록체인이 보다 효율적인 인프라가 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정권호 CSO는 “포인트를 현금처럼 쓰고, 리워드를 이자로 받아들이는 인식이 강해지고 있다. 포인트를 화폐와 유사한 형태로 보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라며 “포인트가 화폐처럼 다양한 곳에서 활용하는 트렌드에선 블록체인의 존재감은 더욱 커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A회사에서 B회사가 발급한 포인트를 지원하려면 기존 IT인프라에선 그걸 증명하는데 품이 많이 들어가지만, 블록체인을 적용하면 인프라 비효율성을 상대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람다256은 뉴욕증권거래소 모회사인 ICE(Intercontinental Exchange)가 운영하는 디지털 자산 거래 플랫폼인 백트(Bakkt)가 가는 방향도 이쪽으로 보고 있다. 백트는 올초  로열티 솔루션 업체 브릿지2 솔루션스 인수했다. 브릿지2 솔루션스는 미국 주요 금융 회사들에 로열티 사용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미국 최대 항공사 2곳을 포함해 4천500개 이상에 로열티 및 인센티브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백트는 올해 여름 개인 사용자들이 암호화폐를 포함한 디지털 자산을 상점들에서 결제에 쓸 수 있도록 지원하는 모바일앱도 선보일 예정이다. 로열티 포인트와 암호화폐를 활용한 결제를 하나의 앱에서 제공하겠다는 얘기다.

정권호 CSO는 “백트는 법정화폐가 아닌 모든 디지털 자산의 월렛(지갑)이 되고 싶은것 같다”라며 “블록체인으로 포인트를 통합하는 것은 확장성 측면에선 쉬울 것이다”라고 말했다.

람다256의 경우 올라운드 성격의 포인트 호환 보다는 지금은 특정 영역에 초점을 맞춘 프로젝트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분야별로 시너지가 날만한 회사들을 컨소시엄 블록체인으로 묶는데 주력하고 있다. 첫 테이프는 밀크 프로젝트가 끊었다.

밀크는 람다256, 숙박 공유 서비스인 야놀자, 하이퍼렛저 기반 블록체인 기술 전문 업체인 키인사이드가 제휴를 맺고 진행하는 프로젝트로 서울공항리무진과 딜카 등도 파트너로 참여한다. 이들 회사들은 저마다 포인트 시스템을 운영하면서 키인사이드가 블록체인 기반으로 개발한 통합 포인트인 밀크 시스템에도 참여한다. 이를 통해 사용자들은 야놀자에서 받은 포인트를 밀크로 맞바꾼 뒤 딜카에 사용하고, 서울공항리무진 포인트는 밀크로 교환해 야놀자에서 숙소를 예약하는데 쓸 수 있다. 사용자가 지갑만 깔면 참여하는 업체들의 포인트들을 밀크로 교환할 수 있다.

밀크에 참여하는 회사들은 모두 여가를 즐기려는 고객들을 상대하지만 서로 경쟁하는 사이는 아니다. 그런만큼, 참여 업체들끼리 ‘적과의 동침’을 걱정하지 않고 이것저것 해볼만한 ‘거리’들이 많을 것이란게 참여사들의 설명이다.

람다256은 헬스케어 영역에서도 밀크와 비슷한 콘셉트의 프로젝트를 준비중이다. 이를 위해 제약사인 종근당, 클라우드 서비스 회사인 메가존과 손을 잡았다. 이를 통해 밀크와 유사하게 헬스케어 분야에서 통합 리워드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정권호 CSO는 “람다256은 버티컬(Vertical: 분야별로)로 나눠서 진행하고 있다. 기존 방식으로 포인트를 운영하는 회사들도 확장성 차원에서 블록체인 포인트도 도입할 수 있고, 포인트 제도가 없는 회사들도 컨소시엄에 참여하면 자사 포인트 가치를 끌어올릴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데이터 활용 측면에서도 블록체인을 활용한 포인트 인프라를 주목해 볼만 하다. 블록체인을 활용하면 포인트가 돌아다니는 과정에서 소유권 이전 이력도 파악할 수 있고, 기업들이 독자적으로 포인트 시스템을 운영할 때보다 데이터도 많이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정권호 CSO의 설명이다.

람다256은 AWS가 선보인 원장((ledger) 데이터베이스 서비스 QLDB를 활용, 가상자산 고객신원확인(KYC)/자금세탁방지(AML) 프로젝트도 진행했다.

QLDB는 서버리스 환경에서 돌아간다. 서버리스(Serverless)는 서버가 필요 없다는 뜻이 아니라,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 환경에 올릴 때 별도로 서버를 설정할 필요가 없음을 말한다. AWS는 애플리케이션에 맞춰서 서버 환경을 자동으로 제공하는 서버리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서버리스에 기반한다는 건 사용자 입장에서 노드를 운영하지 않고 블록체인을 쓴다는 의미가 될 수 있다. 위변조를 방지하는 목표는 블록체인과 비슷하지만 그걸 이루는 방법에선 여러 노드 간 합의에 의해 운영되는 기존 블록체인과는 차이가 있다.

정권호 CSO는 “QLDB로 위변조가 불가능한 이력 관리가 가능하다. 참여하는 회사들이 서로 신뢰가 있는 상황이라면 기존 블록체인이 아니라 공유 DB에 접근 이력이 남는 QLDB로도 충분하다고 본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