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죽지세’ 카카오페이지, 일 거래액 20억 고지 뚫었다

독자의 유료결제 등으로 이 같은 숫자를 달성했다.

가 +
가 -

카카오페이지가 업계 최초로 국내외에서 유통된 IP 통합 일 거래액 20억원을 넘기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5월1일 기준 국내와 일본(픽코마) 등 해외에서 유통된 카카오페이지 IP(지식재산)의 통합 일 거래액은 20억원을 넘어섰다. 독자의 유료결제 등을 통해 이 같은 거래액을 달성하게 된 것으로, 카카오페이지 측은 “2015년 처음으로 일 거래액 1억원을 넘어선 이후 5년 만에 20억원을 달성, 20배의 성장을 일궈냈다는 점에서 더욱 유의미한 거래액”이라고 설명했다.

카카오페이지는 올해 1분기 기준 국내외 IP 통합 거래액 1천억원을 웃돌며 전분기 대비 16%, 전년 동기 대비 41%의 성장세를 보였다. 특히 해외 IP 유통 거래액이 전분기 대비 53%, 전년 동기 대비로는 164% 상승하며 IP 비즈니스의 가치가 더욱 확대되고 있는 모습이다.

해외 시장 뚫는 ‘카카페’

올해 초 카카오페이지의 글로벌 플랫폼인 인도네시아 서비스는 이용자 편의성을 크게 개선하며 안정적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카카오재팬의 만화플랫폼인 픽코마(piccoma)는 2016년 출범 이후 매년 2배 이상의 성장세를 보이며 지속 성장 중이다. 특히 픽코마는 외형 및 내실을 탄탄히 다져온 결과, 작년 4분기 영업이익 흑자로 돌아섰다. 올해 연간 기준으로도 흑자를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픽코마의 성장세를 카카오페이지의 강력한 ‘한국형 이야기(K-Story) IP’가 뒷받침해주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픽코마 내에서도 카카오페이지의 IP는 1.3%에 불과한데, 적은 IP 점유율에도 불구하고 카카오페이지의 IP가 만화 종주국인 일본에서 픽코마의 성장을 견인하고 있어서다.

카카오페이지의 이진수 대표는 “카카오페이지는 전세계 K-Story 선두주자로서의 사명감을 바탕으로 내실 있는 IP를 만들기 위한 밸류체인을 구축하는데 오랜 시간을 투자해왔다. 그 결과 카카오페이지만의 경쟁력 있는 K-Story IP를 갖추게 됐다”라며, “일본 픽코마가 매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일본 시장을 거점으로 올해 글로벌 진출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카카오페이지는 올해 중국, 대만, 태국 등 아시아를 비롯해 북미 진출을 위한 발판을 공고히 다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