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 춘천에 제2클라우드 리전 설립

가 +
가 -

오라클이 2세대 클라우드 데이터센터인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 춘천 리전(이하, 오라클 춘천 리전)’을 오는 5월29일 개소한다.

오라클은 2020년 말까지 전세계 총 36곳에 오라클 2세대 클라우드 리전 확장 설립을 위한 글로벌 투자의 일환으로 춘천 리전을 개소하게 됐다고 5월7일 밝혔다.

지난해 5월 첫 번째 서울 리전을 설립, 가동해온 오라클은 이번 개소로 한국에서 복수의 리전을 운영하게 됐다. 오라클은 이를 통해 비즈니스 연속성과 재해 복구(DR)를 위한 서비스 역량이 한층 강화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국은 이번 춘천 리전 설립과 함께 미국, 캐나다, 일본, 호주, 유럽연합(EU)과 더불어 엔터프라이즈급의 재해복구 전략을 지원하는 복수의 오라클 클라우드 리전을 운영하는 지역이 됐다.

탐 송 한국오라클 사장은 “오라클의 차세대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는 자율운영 기술과 강화된 보안을 중심에 두고 구축되었으며, 이는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위해 오라클 클라우드만이 보유한 차별화된 장점이다”라며, “서울 리전과 춘천 리전의 복수 운영을 통해 국내 기업고객과 파트너들이 재해 복구 역량을 기반으로 보다 안정적인 환경에서 비즈니스 핵심 워크로드를 운영 및 보호하고, 나아가 비즈니스 혁신을 이뤄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오라클은 현재 17개의 상업 리전과 6개의 공공 리전을 포함, 전세계에 총 23개의 데이터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올해 말까지 미국(캘리포니아 새너제이), 브라질(비네오), 영국(웨일즈 카디프), 인도(하이데라바드), 싱가포르, 이스라엘, 남아프리카 공화국, 칠레(산티아고), 사우디 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2곳에 새로운 클라우드 리전을 각각 개소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