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재택근무 종료…5월11일부터 정상 출근

자율 출퇴근시간 운영

가 +
가 -

넷마블이 재택근무를 종료하고 5월11일부터 전 직원 정상 출근 체제로 전환한다고 8일 밝혔다.

넷마블은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월27일부터 40여일 이상 재택근무를 시행한 후 4월20일부터 주 3일 출근, 주 2일 재택근무를 진행해왔다.

|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넷마블 사옥

넷마블은 정상 출근 체제 전환 후에도 임신부, 37.5도 이상의 발열자·인후통 등 유증상자는 재택근무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넷마블은 “임직원들의 안전한 출퇴근 및 근무환경 조성을 위해 강력한 예방 조치를 지속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넷마블은 업무 협업을 위한 필수 근무 시간인 코어타임(오전 10시~오후 4시)을 해제하고 자율 출퇴근시간을 운영한다. 또 점심시간 확대 운영, 사내 다중시설 이용제한, 공용공간 수시방역, 1층 출입구 열화상 카메라 운영, 엘리베이터 탑승인원 조정, 마스크 제공 및 손 소독제 비치 등 예방 조치를 이어나간다.

넷마블은 향후 대응 또한 코로나19 TFT를 통해 지속 점검·관리해나갈 방침이다.

한편, 넷마블은 지난 2월28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계열사로 편입된 코웨이와 함께 20억원의 성금을 전국재해구호협회 희망브리지에 기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