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유미의 세포들’, 증강현실(AR)로 나왔다

올해 안에 VR게임도 나온다.

가 +
가 -

네이버웹툰의 인기작품 ‘유미의 세포들’(글/그림 이동건)이 증강현실(AR) 콘텐츠로 만들어졌다.

5월12일 LG유플러스는 덱스터스튜디오와 손잡고 네이버웹툰의 인기작품 ‘유미의 세포들’(글/그림 이동건)을 AR 콘텐츠로 서비스한다고 밝혔다.

이날부터 U+AR 앱을 통해 제공되는 ‘유미의 세포들’ AR은 총 5종의 숏폼 형식으로, ‘출출이세포’, ‘응큼세포’, ‘패션세포’ 등 웹툰의 대표적인 인기 세포 캐릭터들이 일상 공간에 3D로 등장하는 것은 물론, 원작 특유의 재기 발랄한 스토리까지 AR 플랫폼에 맞추어 플레이 되어 유저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선사한다. 해당 콘텐츠는 LG유플러스 5G 이용 고객이라면 누구나 ‘U+AR’앱을 통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지난 2015년부터 네이버 웹툰에서 꾸준하게 연재중인 ‘유미의 세포들’은 주인공인 ‘유미’의 다양한 감정, 체내 활동 등을 세포로 의인화해 유미의 마음을 보여준다는 설정과 유미의 직장생활, 연애사 등 현실적인 스토리로 독자들 사이에서 공감대를 이끌어내며 두터운 팬 층을 확보하고 있다.

‘유미의 세포들’ VR 게임도 준비중

덱스터스튜디오는 ‘유미의 세포들’을 소셜(Social) 가상현실(VR) TOON으로 제작해 연내 공개할 계획이다. 여러 명의 사용자가 동시에 접속해 직접 세포가 되어 ‘유미의 이야기’를 함께 만들어 나가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 AR콘텐츠를 통해 먼저 공개된 세포 3D 캐릭터들은 향후 공개될 VR콘텐츠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덱스터스튜디오는 화이트 래빗, 살려주세요, 프롬 더 어스, 조의 영역, 신과함께VR-지옥탈출 등 다양한 장르의 VR콘텐츠를 제작한 바 있다. 스코넥엔터테인먼트와 공동 제작한 신과함께VR-방탈출(가제) 출시를 앞두고 있다.

LG유플러스는 작년 4월 U+AR서비스 런칭 이후 ▲스타/ 아이돌 ▲홈트 ▲3D 캐릭터 등 총 1700여편의 AR콘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시장 확대를 위해 추가적인 AR 콘텐츠 육성과 발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