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시노트, 금융권과 협업…코로나19 피해 입증자료 제출 간소화

가 +
가 -

한국신용데이터(KCD)와 케이뱅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득이 줄어든 소상공인이 대출 상환 유예, 금리 인하 등을 신청할 때, 피해 상황을 입증하는 서류를 ‘캐시노트’를 통해 간단히 제출할 수 있도록 하는 데 합의했다고 12일 전했다. 캐시노트는 한국신용데이터가 전국 60만 사업장에 제공 중인 경영관리 서비스다.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로 소득 감소 피해를 입은 개인 채무자가 금융기관 등에 신청하면 원금 상환을 6개월에서 최대 1년까지 늦출 수 있는 특례 프로그램을 도입한다고 지난달 말 밝혔다. 하지만 신청 자격을 입증하려면 필요한 서류가 많고 준비 과정이 복잡해 소상공인들이 심사 과정에 도달하기조차 쉽지 않았다.

한국신용데이터와 케이뱅크는 상호 협조를 통해 서류 제출 과정을 ‘원클릭’으로 간소화했다. 캐시노트 사용자는 캐시노트 앱 첫 화면에서 ‘코로나 매출 자료 확인하기’ 버튼을 누르면 은행이나 관공서에 방문하지 않아도 전년 대비 매출 감소 상황을 보여주는 ‘신용카드 매출자료’를 은행에 바로 제출할 수 있다. 지금까지 캐시노트를 사용하지 않은 사업자도 가입 후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데이터를 연동하기만 하면 즉시 해당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김동호 한국신용데이터 대표는 “사장님들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서,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신 사장님들께 서비스로서 도움을 드릴 수 있는 점을 다행으로 여긴다”라며 “앞으로도 데이터 연결을 통해 정부의 정책이 필요한 곳에 제때 도달할 수 있도록 돕겠다”라고 말했다.

현재 한국신용데이터가 관리하는 매출은 누적 160조원 이상이다. 카페, 음식점 등 소상공인이 사장님인 경우가 많은 생활 밀접 업종에서는 절반 이상 사업장에서 캐시노트를 사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