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1분기 수익성 개선…“검은사막 효과”

매출액 1332억원, 영업이익 462억원

가 +
가 -

펄어비스가 올해 1분기 ‘검은사막’ 효과로 수익성을 크게 개선했다. 펄어비스는 5월13일 실적발표를 통해 2020년 1분기 매출 1332억원, 영업이익 462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4%, 154.5% 증가한 수치다.

이에 대해 펄어비스는 ‘검은사막’의 견고한 글로벌 성과, ‘검은사막 모바일’ 글로벌 출시 매출, ‘검은사막 콘솔’의 글로벌 성장을 이뤄내며 수익성을 개선했다고 설명했다.

해외 매출 비중은 76%에 달한다. 펄어비스는 MMORPG ‘검은사막’을 PC, 모바일, 콘솔 등 다양한 플랫폼으로 출시해 글로벌 게임 개발사로서 입지를 다졌다.

PC 버전 ‘검은사막’은 안정적인 라이브 서비스 운영으로 한국 및 북미·유럽 지역 매출이 상승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한국 서비스 2주년, 일본 서비스 1주년 콘텐츠 업데이트와 현지 이벤트가 큰 호응을 얻었고, 지난해 12월 글로벌 출시 매출이 1분기에 반영돼 매출 확대에 기여했다.

‘검은사막 콘솔’은 지난 3월 ‘X박스 원’과 ‘플레이스테이션4’ 이용자가 함께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크로스플레이 서비스를 시작해 신규∙복귀 유저가 각각 250%, 350% 오르며 매출 성장을 이끌었다.

조석우 펄어비스 CFO는 “펄어비스는 검은사막 IP의 글로벌 확장과 플랫폼 다변화로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갔다”라며, “앞으로도 유저 친화적인 운영과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수익성을 확보하며 2020년 섀도우 아레나, 이브 에코스가 성공적으로 출시할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펄어비스는 ‘검은사막’의 직접 서비스를 확대해나가면서 안정적인 서비스 운영을 통해 이용자 지표를 개선 중이다. 또 5월21일 액션 배틀로얄 ‘섀도우 아레나’의 사전 출시를 진행하며 글로벌 시장 공략을 확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