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코로나19로 1분기 매출 제자리걸음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0% 성장

가 +
가 -

코로나19 영향으로 KT 1분기 매출이 제자리걸음을 걸었다. KT는 2020년 1분기 매출 5조8317억원, 영업이익 3831억원을 기록했다고 5월13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0.05%, 영업이익은 4.7% 감소했다. 전분기 대비 매출은 5.9% 감소, 영업이익은 158.4% 증가했다. 이동통신 3사 중 1분기 매출과 영업이 모두 감소한 건 KT뿐이다.

KT는 “코로나19 여파로 로밍과 단말 수익이 줄면서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와 비슷하지만, 우량 가입자 확대로 무선과 미디어 사업이 호조를 보이고 AI/DX 등 B2B 사업이 성장해 서비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 상승했다”라며, “카드와 호텔 등 일부 그룹사 사업이 코로나19 영향을 받으면서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7%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무선사업 매출은 선방했다. KT 별도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1조7357억원이다. 특히 5G 가입자 증가로 무선서비스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2% 성장한 1조6324억원을 기록했다. 무선서비스 매출은 25% 선택약정 할인이 적용된 2017년 3분기 이후 2년 만에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

1분기 KT 5G 누적 가입자는 178만명이다. KT에 따르면 월 9만원대 이상 요금제인 ‘슈퍼플랜 플러스’는 출시 한 달 만에 5G 신규 가입자의 절반 이상이 가입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로밍 이용이 크게 줄었지만, 5G 가입자 증가로 무선 가입자당 매출(ARPU)이 늘면서 무선서비스 매출 성장세를 이어갔다. 1분기 이동통신(MNO) 가입자는 18만1천면 순증했고, 이 중 휴대전화 가입자는 6만6천명 순증했다.

유선전화 매출은 37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7% 감소했다. 초고속 인터넷 매출은 502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0.5% 상승했다. 1분기 초고속 인터넷 가입자는 896만명으로, 이 중 고가 요금제인 기가인터넷 가입자는 전체 가입자의 62%안 557만명이다.

IPTV 등 미디어 사업은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1분기 KT 별도 IPTV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9% 성장한 4177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IPTV 전체 가입자는 842만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5.7% 늘었다. 지난해 11월 출시한 OTT 서비스 ‘시즌(Seezn)’은 출시 4개월 만에 월간활성이용자수(MAU) 224만 명을 돌파했다.

기업회선, 기업IT/솔루션, AI/DX 등 신성장 사업으로 구성된 B2B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6748억원이다. KT는 “공공/금융분야를 포함한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 수요 증가와 맞물려 ADI/DX 매출이 전년대비 28.5%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했다”라고 밝혔다.

5G를 비롯한 설비투자 비용(CAPEX)은 1분기 총 4069억원이 집행됐다. 올해 CAPEX 전망치 3조1천억원 중 13.1% 수준이다.

주요 그룹사인 BC카드는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침체, 국내 가맹점 수수료 인하 영향 등으로 1분기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7.7% 감소한 7994억원을 기록했다. 지니뮤직, KTH의 T커머스 사업 등 콘텐츠 자회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한 1779억원이다. 코로나19로 외국인 관광객이 줄면서 에스테이트 부동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 감소한 1067억원을 기록했다.

윤경근 KT CFO·재무실장은 “KT는 신종 감염병 확산으로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커졌으나 수익성 강화에 집중해 무선, 미디어 등 핵심 사업에서 안정적인 실적을 달성했고, AI/DX 등 B2B 사업에서도 성장 가능성을 충분히 확인했다”라며, “앞으로 고객 중심 혁신을 지속하고 최고의 네트워크 품질과 기술력, 서비스를 제공하며 코로나19 이후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시장을 선도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