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로 돌아온 카트라이더…하루만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 2위’

가 +
가 -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넥슨 제공

모바일 게임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가 출시 하루 만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 2위에 올랐다. 향후 성적은 상대적으로 집계가 느린 구글플레이 스토어 매출 순위에 따라 흥행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다.

13일 넥슨에 따르면 지난 12일 출시한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가 애플 앱스토어 매출 2위에 오른 동시에 인기 순위에서도 1위를 차지했다. 앱마켓 인기 순위는 다운로드 수 비중이 큰 만큼 순위가 높을 수록 이용자가 많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대만 구글플레이 스토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도 인기 순위 1위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넥슨이 밝힌 출시 첫날 글로벌 이용자 수는 200만명을 넘어섰다.

넥슨 관계자는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유저들은 터치 조작 편의성, 그래픽, 콘텐츠 부분에서 긍정적인 의견을 보였다”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넥슨의 온라인 레이싱게임 ‘크레이지 레이싱: 카트라이더’의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모바일 게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