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페이스북-인스타그램, 혐오·차별 잡는 AI 공모전

2020.05.14

페이스북이 자회사인 인스타그램, 왓츠앱 등과 함께 혐오와 차별을 담고 있는 콘텐츠 차단을 위한 인공지능(AI) 공모전에 나선다고 5월 13일(현지시간) 영국매체 <인디펜던트>가 보도했다.

최근 온라인에서는 ‘밈'(Meme)이라 부르는 가벼운 형태의 콘텐츠가 유행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온라인 상에서 여러 종류의 혐오와 차별을 담은 콘텐츠가 무분별하고 확산하며 소셜미디어(SNS)의 역기능에 대한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세계 최대 SNS 그룹인 페이스북이 적절한 콘텐츠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위해 공모전에 나섰다. 페이스북은 1만개 밈 콘텐츠 데이터 세트를 참가자들에게 제공한다. 이들 콘텐츠는저작권 문제가 해소된 것들이라고 보도는 전했다.

공모전은 총 상금 10만달러 규모로 진행하며, 페이스북의 커뮤니티 가이드라인을 위반하는 헤이트 스피치나 유해 콘텐츠 차단이 주 목적이다.

페이스북은 이외에도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페이스북은 앞서 가짜 뉴스 근절을 위한 방안도 진행한 바 있다.

jwlee@bloter.net

뻔한 일에도 새로운 시각을 위해 노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