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스페이셜, 증강현실(AR) 협업 툴 무료 개방…”코로나 극복 도움됐으면”

기존 유료였던 ‘엔터프라이즈 버전’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서비스를 무료화한다.

가 +
가 -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협업 플랫폼 개발사 스페이셜이 코로나19로 협업의 어려움을 겪는 곳들을 위해 일반인 대상 무료 버전을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프리미엄 기능이 포함된 ‘엔터프라이즈 버전’도 코로나 사태가 진정될 때까지 서비스를 무료화할 방침이다.

스페이셜은 모든 VR·AR 기기에서 작동하는 세계 최초의 혼합현실 협업 플랫폼이다. VR헤드셋인 오큘러스 퀘스트, 마이크로소프트(MS) 홀로렌즈, 매직리프, 그리고 올해 출시 예정인 엔리얼(Nreal)의 증강현실 글래스에서도 사용 가능하다. 스페이셜은 감염증으로 인한 격리와 재택근무가 길어지면서 사용 요청이 10배 이상 증가한 데 따라 무료 배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일반인 대상으로 공개되는 무료 버전 및 프리미엄 기능이 포함된 엔터프라이즈 버전은 오늘부터 코로나19가 진정세에 접어드는 시기까지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 기존 유료 고객들도 모든 기능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스페이셜(Spatial.io)에 직접 가입 후 VR·AR기기를 사용하면 된다. 데스크탑과 휴대폰만 가지고 있으면 별도 프로그램 설치 없이 웹사이트에 접속해 3차원으로 진행되는 미팅화면을 볼 수 있다. 사용자는 2D 스크린의 제약 없이 공간에서 문서와 3D 모델, 프레젠테이션을 만들며 아이디어를 주고 받을 수 있다. 또한 회사 임원들, 디자이너, 공학자, 마케팅 부서의 팀원들이 각자의 집에서 일하면서도 한 공간에 모여 경험을 공유하며 프로젝트를 진행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스페이셜 공동창업자이자 최고제품책임자(CPO)인 이진하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있는 포춘 1000 기업들을 비롯해 소규모 기업, 학교, 병원 등에서 스페이셜이 필요하다는 요청이 크게 늘었다”라며 “이번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공간과 바이러스의 제약을 받지 않고 함께 일할 수 있도록 스페이셜을 무료 개방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무료 공개와 함께 사용자 경험 향상을 위해 ▲크로스 플랫폼 유저 인터페이스(서로 다른 환경의 웹과 헤드셋 등에서 접속해도 이용 가능)▲높아진 사용성 ▲손쉬운 미팅 공유(링크 공유만으로 미팅 초대 가능) 등 새로운 기능이 추가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