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픽게임즈, ‘언리얼 엔진5’ 발표…“쉽게 구현하는 실사 그래픽”

언리얼엔진5는 쉬운 개발을 지향한다.

가 +
가 -

에픽게임즈가 최신 게임엔진 ‘언리얼 엔진5’를 공개했다. 언리얼 엔진5는 영화 CG 및 실사 수준의 그래픽을 실시간 렌더링으로 손쉽게 구현할 수 있도록 쉽고 편리한 사용성에 초점을 맞췄다. 언리얼 엔진5는 2021년 초 프리뷰 버전이 출시될 예정이며, 2021년 말 정식 버전이 나온다.

에픽게임즈 코리아는 14일 언리얼 엔진5 발표 기자간담회를 온라인으로 열었다. 에픽게임즈는 ‘플레이스테이션5(PS5)’에서 실시간으로 구동되는 기술 데모를 시연하며, 언리얼 엔진5의 주요 기술에 대해 소개했다.

| ‘언리얼 엔진5’ 기술 데모

예술을 쉽게, 언리얼 엔진5

이날 박성철 에픽게임즈 코리아 대표는 “아티스트가 상상하는 것을 자원의 제약 없이 초고퀄리티로 만들어도 언리얼 엔진5로 가져오면 퀄리티 저하가 전혀 없이 리얼타임 렌더링을 할 수 있는데, 심지어 그 작업이 복잡하지도 않고 너무나 쉽게 그냥 된다”라고 소개했다.

 

언리얼 엔진5가 내건 슬로건은 ‘예술이 그냥 된다(Art just works)’다. 핵심 기술은 ‘나나이트’와 ‘루멘’ 두 가지다. 나나이트는 가상화된 마이크로폴리곤 지오메트리 기술로, 아티스트가 생각한 지오메트리를 실시간 렌더링에서 그대로 표현해준다. 이날 발표에 나선 신광섭 에픽게임즈 코리아 부장은 기존에는 Z브러쉬, 3D CAD 등으로 구현한 수십억 개 폴리곤의 영화 수준 아트 소스를 실시간 렌더링 엔진으로 가져올 때 별도의 추가적인 작업이 필요했지만, 언리얼 엔진5부터는 퀄리티 저하 없이 직접 임포트하고 작업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 ‘언리얼 엔진5’에 적용된 루멘 기술

루멘은 완전한 다이내믹 글로벌 일루미네이션 솔루션이다. 별도의 실시간 레이 트레이싱 그래픽카드 없이 장면과 빛의 변화에 즉각적으로 반응하는 광원 효과를 구현할 수 있도록 설계된 기술이다. 하루의 특정 시간에 맞춰 태양의 각도를 바꾼다거나, 손전등을 켰을 때 또는 천장에 구멍을 냈을 때 그에 따라 간접광이 바로 적용돼 아티스트들과 디자이너들이 시간을 대폭 절약하면서 보다 역동적인 장면을 제작할 수 있다. 나나이트 기술은 광대한 오픈월드 게임 제작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차세대 VFX툴 나이아가라, 유체 시뮬레이션, 차세대 애니메이션 시스템, 더욱 진화된 오픈 월드 지원 등의 기능이 소개됐다.

중소 게임사 지원 정책 발표…”다 주겠다”

에픽게임즈는 언리얼 엔진5 공개와 함께 새로운 로열티 정책을 발표했다. 게임이나 규격화된 인터랙티브 제품을 상용화할 때 프로젝트당 총수익 100만달러(약 12억2000만원)까지의 로열티를 면제한다는 내용이다. 에픽게임즈는 소규모 개발사에는 무료, 대형 게임사에는 좀 더 큰 비용을 걷는 방식의 로열티 정책을 통해 언리얼 엔진 생태계를 넓혀왔다. 이번에 발표된 로열티 정책은 기존 정책의 사각지대에 있었던 중소 개발사를 위해 마련됐다. 개발사는 프로젝트마다 최대 5만달러(약 6100만원) 상당의 로열티 면제를 받게 된다.

로열티 면제 정책은 언리얼 엔진5뿐만 아니라 ‘언리얼 엔진4’에도 적용된다. 올해 1월 1일부터 소급 적용되며, 1분기 로열티를 지불한 게임에 대해서는 환불이 진행될 예정이다.

| (왼쪽부터) 박성철 에픽게임즈 코리아 대표, 신광섭 부장

박성철 대표는 “여러 정책을 봤을 때 이제는 트리플A급이 아닌 게임에도 언리얼 엔진을 쓸 수 있다고 생각하며, 시장에서의 인식 전환이 조금 필요한 거 같다”라며 “성공한 대작 게임들이 언리얼 엔진을 사용하고 있어 하이엔드 이미지가 생긴 거 같은데 이번 정책으로 간단하지만 언리얼 엔진으로 제작한 고퀄리티 게임이 쏟아지지 않을까 한다”라고 말했다.

신광섭 부장은 “언리얼 엔진5는 언리얼 엔진4와 호환되며, 4로 작업한 결과물을 5로 가져올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할 것”이라며 “자체 개발한 ‘포트나이트’의 엔진을 내년 중순쯤 언리얼 엔진5로 변경해 이 과정에서 얻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툴을 개발해 쉽게 엔진을 바꿀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