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방을 알아서 찾아준다’…올버스, ‘구방’ 출시로 부동산 O2O 서비스 진출

가 +
가 -

전세버스 O2O 서비스를 운영하는 올버스가 ‘구방’으로 부동산 O2O 서비스 시장에 진출한다고 15일 밝혔다.

‘구방’은 ‘중개사 제안 방식’의 부동산 플랫폼이다. 구하는 집의 조건을 설정하고 ‘방구하기’ 신청을 하면 앱과 제휴된 중개사들이 고객의 조건에 맞는 집을 찾아 제안해 주는 것이 차별점이다.

‘구방’ 이용자들은 자신의 조건에 맞는 방만 제안받기 때문에 원치 않는 조건의 방까지 알아보는 수고를 겪지 않아도 된다. 또한 회원가입 절차 없이도 핸드폰 번호 인증만으로 ‘방구하기’를 신청할 수 있다.

반려동물, 전세자금 대출, 베란다/테라스, 주차장 등 이용자가 원하는 특수한 조건의 방을 요청할 수도 있다. 제휴 중개사들에 대해 평점 매기기와 리뷰를 할 수 있어 허위매물을 올리거나, 거짓 정보를 제안하는 중개사들을 걸러낼 수 있게끔 했다.

박해정 올버스 대표는 “현재 부동산 O2O 시장은 이미 성숙기에 있는 시장이지만, 아직 고객입장에서는 앱만으로는 원하는 매물을 찾기 쉽지 않다”며 “전세버스 플랫폼인 ‘올버스’를 운영하며 축적된 노하우를 바탕으로, 구방을 통해 고객들이 더 편리하고 허위매물 걱정 없이 방을 구할 수 있도록 부동산 O2O 서비스의 새로운 길을 열겠다”고 밝혔다.

현재 ‘구방’은 방구하기를 신청하는 고객들 중 추첨을 통해 총 10명을 선정해 자취생활에 필요한 각종 물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관련 앱은 애플 앱스토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다운로드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