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 3사, 탈통신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신성장 사업에 속도가 붙고 있다.

가 +
가 -

이동통신 3사가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1분기 나쁘지 않은 성적표를 받았다. 5G 가입자가 늘면서 이동통신(MNO) 매출이 늘었고, 미디어를 비롯해 신사업의 성장세가 지속됐다. 통신 3사는 기존 이동통신사업 중심의 수익구조에서 벗어나 신사업 비중을 지속해서 늘려갈 방침이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탈통신 사업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난 13일 KT 실적발표를 끝으로 마무리된 통신 3사의 1분기 성적을 살펴보면, SK텔레콤은 매출 4조4504억원, KT는 5조8317억원, LG유플러스는 3조2866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SKT는 2.7% LGU+는 11.9% 증가, KT는 0.05% 감소한 수치다. 영업이익은 SKT 3020억원, KT 3831억원, LGU+ 219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각각 6.4%, 4.7% 감소, 11.5% 증가했다.

3사 중에서는 LGU+의 성장이 눈에 띈다. 서비스수익 증가는 LG헬로비전 인수 효과가 컸다. 또 모바일·IPTV·초고속인터넷 가입자가 지속해서 늘고 모바일 소액결제, VOD 매출, 데이터센터 수요 증가 등 언택트(비대면) 사업이 성장하면서 실적을 이끌었다.

5G가 이끈 무선 실적

이동통신(MNO) 사업은 코로나19 여파로 시장이 둔화되면서 단말기 수익이 줄고 로밍 매출이 감소했지만, 5G 가입자가 늘면서 매출 상승세가 지속됐다. 5G 가입자 대부분이 고가 요금제에 가입하면서 무선 가입자당 매출(ARPU)이 증가한 점이 주효했다.

SKT MNO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9% 증가한 2조9228억원을 기록했다. 이 중 이동통신서비스 매출은 2조4800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했다. KT 별도 무선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 증가한 1조7357억원이다. 무선서비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2% 성장한 1조6324억원을 기록했다. LGU+ 1분기 모바일 서비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2% 증가한 1조3360억원을 기록했다.

| SK텔레콤 5G 상용망 구축 현장 (사진=SK텔레콤)

1분기 3사의 5G 누적 가입자 수는 약 588만1000명이다. SKT 264만8000명, KT 177만8000명, LGU+ 145만5000명 수준이다. ARPU는 각각 3만777원, 3만1773원, 3만796원으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 5G 상용화 이전 ARPU는 통신비 인하 압박, 선택약정할인 확대 등으로 하락해왔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5G에 대한 기대 수준은 하향 조정됐다. 3사는 모두 올해 5G 가입자 달성 목표를 낮췄다. SKT는 올해 연말 5G 가입자가 기존 전망보다 10~15% 낮을 것으로 내다봤다. KT는 올해 5G 단말 보급률을 25% 수준으로 보며 당초 예상했던 30% 보급률 달성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LGU+도 올해 5G 가입자가 전체 모바일 가입자 중 23~25%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하며, 목표치를 당초보다 소폭 하향 조정했다.

‘언택트’ 효과 본 IPTV

IPTV 등 미디어 사업은 코로나19로 ‘언택트(비대면)’ 문화가 확산되면서 반사이익을 얻었다. SKT 자회사 SK브로드밴드의 1분기 매출은 IPTV 사업 성장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8235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KT 별도 IPTV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1.9% 성장한 4177억원을 기록했다. LGU+는 전년 동기 대비 12.4% 상승한 2811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1분기 IPTV 누적 가입자는 SKB 529만8000명, KT 842만2000명, LGU+ 459만7000명이다.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3%, 5.7%, 10.8% 늘었다.

탈통신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준비

미디어 부문을 비롯해 신사업 성장세도 이어졌다. SKT의 경우 ADT캡스와 SK인포섹을 합한 보안사업 매출은 2,91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 증가했다. 11번가와 SK스토아로 이루어진 커머스 사업 매출은 전년도 4분기부터 적용된 회계기준 변경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4.5% 감소했지만, 회계 기준 변경 효과를 제외하면 약 3% 성장했다.

KT가 신성장 동력으로 가져가려고 하는 부분은 B2B 사업이다. 기존 무선, 유선, 미디어 등 주요 B2C 핵심사업 위주의 기존 매출 체계에서 벗어나 올해부터 B2B 매출을 새로 구성해 분류했다. B2B 매출은 전통적인 기업회선 사업과 함께 기업IT/솔루션, AI/DX 등 신성장 사업으로 구성됐다. B2B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2% 증가한 6748억원이다. KT는 “공공/금융분야를 포함한 기업들의 디지털 전환 수요 증가와 맞물려 ADI/DX 매출이 전년대비 28.5%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했다”라고 밝혔다.

LGU+는 대형 클라우드 사업자들의 데이터 사용량 증가 등으로 IDC(인터넷데이터센터) 수익이 전년 동기 대비 32.6% 성장했다. 또 대형 은행 백오피스 시스템 구축, 국제전용회선 사업 수주 등의 성과로 중장기 수익 성장 기반을 추가 확보했다.

통신 3사는 이 같은 신사업을 중심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할 계획이다. 윤풍영 SKT 코퍼레이트센터장은 “회사의 지속적이고 장기적인 성장을 위해 지난 3년간 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 중심의 다변화된 포트폴리오를 구축해왔다”라며 “4대 사업 영역의 균형 있는 성장을 통해 위기 상황을 전략적으로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윤경근 KT CFO·재무실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준비해야 할 상황으로 위기와 도전이 기다리고 있지만 오히려 KT에 기회가 있다고 보며, 최고 네트워크 품질과 디지털 역량을 바탕으로 고객 니즈에 신속히 대응하고 개개인의 삶의 변화와 혁신을 돕겠다.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KT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라고 강조했다.

이혁주 LGU+ CFO “포스트 코로나 환경에서의 시장 변화를 예의 주시하면서 언택트 시대의 새로운 기회와 서비스 혁신으로 지속가능한 사업 성장의 기회를 만들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