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뷰] ‘인간수업’이 보여준 범죄의 무게

가 +
가 -

‘콘텐츠뷰’는 게임, 드라마, 영화 등 국내에서 서비스 되는 콘텐츠를 감상·체험하고 필자의 주관적인 견해로 접근하는 기획입니다. 글 상당 부분 콘텐츠의 내용이 노출됨에 따라 이를 접하지 않은 분이나 추후 체험할 계획이 있으시다면 ‘뒤로 가기’를 추천합니다. <편집자 주>

인간수업의 중심 인물로 등장하는 김동희(왼쪽)와 박주현. /사진=넷플릭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인간수업’은 국내 청소년 드라마가 답습했던 ‘갈등과 성장’을 보여주지 않는다. 나이를 불문하고 죄의 무게는 결코 가볍지 않다는 것을 적나라하게 묘사한다. 시간이 지날수록 범죄에 빠져드는 인물들의 혼란을 직설적으로 표현한다.

주인공 ‘오지수(김동희 분)’는 ‘야누스’ 같은 이중적 인물이다. 학교에서는 소심하고 공부에 빠져 사는 모범생이 됐다가 방과 후 성매매 회원을 연결하는 ‘사이버 포주(극중 삼촌)’가 된다. 폐쇄형 메신저를 운영하며 익명성에 숨었던 오지수의 삶에 균열을 일으킨 인물은 아이러니하게도 그가 짝사랑한 ‘배규리(박주현 분)’다.

배규리는 금수저 부모 밑에서 부족할 것 없이 자란 ‘인싸(활동적인 인사이더를 일컫는 은어)’지만 가슴 한 켠에 큰 불덩이를 안고 살아간다. 부모의 기대에 짓눌린 채 억압된 욕망을 표출하지 못하고 방황하다 우연히 오지수의 성매매 사업을 눈치채고 동업을 제안한다.

에피소드가 거듭될수록 오지수와 배규리는 위기와 마주한다. 음지에서 불법적으로 돈을 모으며 살아가는 오지수 입장에서 배규리는 계륵이자 자신의 삶을 송두리째 흔드는 파괴자다. 배규리 역시 오지수를 만나며 평생에 한 번 겪기도 어려운 죽음의 문턱과 마주한다. 완벽한 줄 알았던 그들의 계획은 ‘류대열(임기홍 분)’과 엮이면서 걷잡을 수 없는 파국으로 치닫는다. 정체를 들키지 않기 위해 시작한 범죄는 하나 둘씩 쌓이며 두 사람의 목을 옥죈다.

인간수업은 ‘범죄=파멸’이라는 공식을 통해 죄의 무게와 책임에 대해 이야기한다.

성매매 사업을 주도한 오지수는 ‘곽기태(남윤수 분)’가 찌른 흉기에 죽을 위기를 맞이하며 배규리의 경우 부모를 협박해 탈출구를 모색하지만 연민에 이끌려 검거될 위기에 처한다. 성매매에 참여했던 ‘서민희(정다빈 분)’는 오지수의 정체를 폭로하려다 그에게 떠밀려 큰 부상을 입게 된다. 오지수를 이용해 더 큰 돈을 벌려고 했던 류대열도 ‘이실장(최민수 분)’의 손에 죽음을 맞이한다. 나이와 사회적 위치를 불문하고 죄를 지은 인간은 비참한 최후에서 벗어나지 못한다.

이처럼 인간수업은 국내 드라마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내용을 과감하고 여과없이 표현한다. 노출신이 거의 없고 10대들의 이야기를 다룸에도 ‘청소년 관람 불가’ 판정을 받았다. 어쩌면 죄와 책임의 잣대를 나이로 판단해선 안 된다는 실체적 진실과 마주했기 때문은 아닐까.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 1면을 채우는 ‘촉법소년(형벌법령에 저촉되는 행위를 한 10세 이상 14세 미만의 자)’의 잔인한 범죄 및 면죄부에 대해 공분해 본 적 있다면 인간수업을 시청해보길 권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