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렌드

SKT, “AR 냥이로 프로야구 응원하자”

2020.05.18

SK텔레콤이 증강현실(AR) 동물을 활용한 프로야구 응원 서비스를 마련했다. SKT는 SK 와이번스를 비롯해 키움, NC, 삼성, 한화, 롯데 등 6개 KBO 구단의 유니폼을 적용한 ‘점프 AR 프로야구 테마’를 열었다고 18일 밝혔다.

점프 AR 프로야구 테마는 기존 SKT 점프 AR 앱 속 동물들에 적용됐다. 점프 AR은 SKT의 증강현실 서비스로, AR 동물원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이번 테마는 무관중 프로야구 시대 다양한 방식의 온라인 응원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사용 방법은 간단하다. 스마트폰 점프 AR 앱을 열고 야구 메뉴를 누르면 냥이(고양이)와 알파카, 웰시코기, 레서판다 등 4종의 동물들이 투수와 포수, 3루수, 타자 등 네 가지 포지션에서 뛰는 동작을 고를 수 있다. 6개 구단의 유니폼을 입힐 수 있으며, AR 동물과 함께 응원 장면을 찍고 공유할 수 있다.

이와 함께 SKT 가상현실(VR) 서비스인 ‘점프 VR’ 앱에서도 소셜룸 아바타 코스튬으로 KBO 리그 6개 구단 유니폼이 제공된다. 이를 통해 가상 공간에서 자신이 응원하는 구단의 유니폼을 입고 응원할 수 있다.

SKT는 AR 동물과 함께하는 프로야구 응원 이벤트도 마련했다. 5월 19일부터 31일까지 응원 구단 유니폼을 입은 AR 동물과 인증샷을 찍거나 AR 동물과 경기를 보고 있는 모습을 찍어 인스타그램에 공유하면 치킨 세트를 경품으로 제공한다. 해시태그(#JumpAR #AR응원 #응원하는 구단명)를 걸어 해당 사진을 본인 인스타그램에 올려 참여할 수 있다.

전진수 SKT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프로야구 무관중 시대에 맞춰 VR, AR로 가족이나 친구와 함께 응원할 수 있는 점프 서비스를 준비했다”라며 “ICT 기술을 활용한 언택트 문화가 우리 일상에 자연스럽게 스며들 수 있도록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spirittiger@bloter.net

사랑과 정의의 이름으로 기술을 바라봅니다. 디바이스와 게임, 인공지능, 가상현실 등을 다룹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