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유엔과 ‘바람직한 미래’ 캠페인 진행

UN 100주년 글로벌 비전 수립 캠페인에 참여

가 +
가 -

LG유플러스가 바람직한 미래를 모색하는 유엔(UN)의 글로벌 비전 수립 캠페인에 함께한다. LGU+는 UN75 담당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실과 유엔 창설 100주년 글로벌 비전 수립 참여 확대를 위한 협력에 나선다고 19일 밝혔다.

UN75 담당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실은 UN 창설 75주년 기념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함께 만드는 바람직한 미래’를 주제로 유엔 창설 100주년이 되는 2045년까지 구체적 협력 추진 방향을 모색하고 글로벌 비전을 수립하는 소통 캠페인을 진행 중이다.

이번 파트너십은 UN75 담당 파브리지오 혹쉴드 유엔 사무총장 특별보좌관이 LGU+에 ‘UN 창설 75주년 기념 사업’ 관련 서신을 전하며 4월 말 성사됐다.

혹쉴드 특보는 해당 서신을 통해 “UN75는 국제 협력과 변화와 관련해 가장 의미 있는 범지구적 대화를 이끌어내는 것을 목표로 193개 유엔 가맹국 내 파트너사를 찾고 있다”라며 “대한민국에서 LGU+의 영향력과 통신 기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UN75의 성공적인 목표 달성을 위해 함께 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이번 파트너십 체결로 LGU+가 운영하는 홈페이지와 ‘U+멤버스’ 및 ‘U+고객센터’ 앱, SNS 채널 등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UN75에서 진행 중인 글로벌 비전 수립을 위한 설문조사가 진행된다. 또 관련 자료를 제공하며 캠페인 참여를 독려한다.
‘함께 만드는 바람직한 미래’ 온라인 설문조사는 코로나19로 야기될 미래 사회 전망을 포함해 ▲2045년 원하는 세상 ▲미래에 영향을 끼칠 세계적 변화 혹은 위협 ▲위협을 관리하기 위한 국가 간 협력의 중요성 등 7가지 항목에 대한 내용으로 실시된다. LGU+ UN75 파트너십 홈페이지(https://un75.online/partner/lguplus)에서 누구나 참여해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UN75 기념사업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전 세계 시민 누구나 캠페인 설문에 참여할 수 있다. 캠페인 결과를 바탕으로 도출된 글로벌 비전은 9월 21일 UN 창설 75주년 기념 다자정상회담 개최 시 선언문에 반영, 채택될 예정이다.

파브리지오 혹쉴드 특별보좌관은 “UN75 캠페인의 가장 중요한 목적은 세상 모든 사람과 소통하는 것이다”라며 “기술과 제품, 서비스로 많은 사람과 소통하고 세계적으로 영향력을 갖춘 LGU+와의 협력은 UN75 캠페인의 가치를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형일 LGU+ CRO·전무는 “LGU+가 가진 기술을 최대한 활용해 현재의 문제점과 유엔의 지속가능 개발 목표를 포함한 해결 방안, 25년 후 미래의 모습을 파악하고 UN75와 공유하며 유엔의 미래 정책 방향 설정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