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이노, 국내 최초 웨어러블 의료기기 건강보험 등재

가 +
가 -

18일 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헬스케어 업체 휴이노(HUINNO)의 메모워치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국내 최초의 손목시계형 의료기기로서 행위 요양급여대상임을 확인 받았다. 추후 고가의 심전도 검사 장비와 S/W가 도입돼 있지 않은 1차 병원에서도 휴이노 메모워치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요양급여 중 하나인 ‘일상생활의 간헐적 심전도 감시(E6546)’ 코드로 처방할 수 있다.

원격의료 뚫은 규제 샌드박스 1호 사업자

휴이노가 신청한 ‘손목시계형 심전도 장치를 활용한 심장 관리 서비스’는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개최한 제1차 신기술·서비스 심의위원회에서 ‘실증특례’로 선정되면서, ICT 규제 샌드박스 1호가 됐다. 같은해 3월 메모워치는 국내 최초 웨어러블 의료기기로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승인 받은 바 있다.

현재 휴이노와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임상시험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5월 말 탐색 임상시험을 종료할 예정이다. 임상시험 책임자인 고려대 안암병원 손호성 부원장은 “기존 부정맥 환자들은 두근거리는 증상을 느꼈을 때 원내에서 심전도 측정하거나 24시간 심전도 검사를 위해 4~5회 방문해야 한다”라며 “이러한 전통적인 검사법은 환자의 번거로움이 크고 병원 내에서도 분석과 처리를 위해 많은 자원을 할애해야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금번 임상을 통해 기존 검사법의 한계가 극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이제) 어떤 방법으로 의료비 지출을 줄이면서 환자의 경험을 극대화할 수 있을지를 고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휴이노 메모워치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등재를 주도했던 메디팁의 유정희 대표는 “신의료기술평가제도의 보완책으로 도입된 혁신의료기술평가도 도입 후 15건의 평가에서 겨우 2건만 채택, 현재 6건의 평가가 진행 중이다. 여러 원인이 있으나, 혁신의료기술 도입에 있어 채택율 확대가 필요한 것은 사실”이라며 보다 적극적인 신의료기술 지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휴이노 길영준 대표는 “비대면 심전도 모니터링이 보편화된다면 부정맥 조기 진단율을 더 높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뇌졸중 등의 중증질환으로 발현되는 비율을 크게 감소할 수 있다”며 “계속되는 팬데믹 환경에서도 의료진과 환자 모두에게 안전한 의료환경을 제공하고 정확한 생체신호 전송을 통해 다가오는 진료환경 변화에도 적합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