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페이스북 샵’ 확장…소상공인 온라인 판매 지원

가 +
가 -

페이스북이 새로운 e커머스(전자상거래)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19일(현지시간) 페이스북은 ‘페이스북 샵(Facebook Shops)’ 기능을 확장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들이 플랫폼 안에서 온라인 상점을 무료로 쉽게 생성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페이스북 샵을 이용하면 판매자는 페이스북 페이지 또는 인스타그램 프로필, 스토리 등에 제품을 등록할 수 있다. 구매자는 페이스북 안에서 판매자에게 메시지를 보내고 제품을 결제할 수 있으며, 배송 등을 확인할 수 있다. 또, 페이스북 및 인스타그램 라이브 스트리밍에서 제품에 태그를 지정하는 기능도 지원된다. 태그를 클릭하면 제품 주문 페이지로 이동하는 식이다.

마크 저커버그(Mark Zuckerberg)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페이스북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워진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이 같은 서비스를 서둘러 출시하게 됐다고 밝혔다. 개인적으로 이 기능의 개발에 관여했다고도 말했다.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의 비즈니스 모델은 광고다. 판매자들은 비즈니스 가치가 있는 경우 광고를 더 많이 입찰하게 될 것이며 이는 우리의 수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러한 툴(페이스북 샵)이 소상공인이 직면한 압박을 줄여주고, 모든 규모의 기업이 미래를 대비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기를 바란다”고도 덧붙였다.

페이스북은 쇼피파이, 빅커머스, 우커머스, 채널어드바이저, 세드커머스, 티엔다누베, 피도노믹스 등 기존 전자상거래 업체들과 협력해 이 같은 서비스를 지원할 예정이다. 국내에서는 카페24가 페이스북 샵 파트너로 합류한다.

페이스북은 미국에서 우선 이 서비스를 출시하고, 향후 수개월 안에 지원 지역을 확장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내 한국 출시도 전망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