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AI가 전화 걸어 코로나19 증상 묻는다”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 증상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가 +
가 -

인공지능(AI)이 직접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자가격리자의 증상을 관리하게 된다. SK텔레콤은 코로나19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을 개발해 방역 현장에 지원한다고 20일 밝혔다.

누구 케어콜은 SKT의 AI ‘누구(NUGU)’가 전화를 걸어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하는 시스템이다. 기존에 각 지역 관할 보건소 직원이 1일 2회 전화로 코로나19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증상 발현 여부를 확인하던 것을 AI가 대체하는 셈이다.

SKT는 누구 케어콜 시스템을 통해 체계적이고 빠른 모니터링 데이터 축적과 방역현장의 업무 경감을 기대하고 있다.

이번 시스템은 이동통신망(IMS) 상에 구축돼 별도의 앱이나 기기 없이 사용할 수 있다. 방식은 간단하다. 보건소 담당자가 전용 웹사이트를 통해 대상자를 등록하면 누구 케어콜이 대상자에게 전화를 건다. 누구 케어콜이 증상 여부를 확인 후 대상자의 답변을 데이터화해 웹사이트에 업로드하면 보건소 담당자는 웹사이트를 통해 대상자의 증상 여부를 확인하는 식이다.

누구 케어콜은 자연어 처리(NLU) 기술과 음성 및 문자 간 상호 변환 기술(SST/TTS, Speech To Text/Text To Speech)을 활용해 사람 간 대화에 가까운 질의응답 체계를 구현했다.

SKT는 오는 20일부터 경상남도 18개 시군의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 약 1,500여명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시작하며, 향후 다른 지자체들과도 협력을 확대해 코로나19 대응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현아 SKT AI서비스단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공공 보건 담당자분들의 노고가 계속되는 상황에 ‘누구 케어콜’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SKT의 AI 기술이 공공분야에서 도움이 될 수 있는 일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