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마일데이’ 흥행 돌풍…첫날 331만개 팔렸다

가 +
가 -

/사진=이베이코리아 제공

이베이코리아는 G마켓과 옥션, G9에서 진행하는 대규모 할인행사인 ‘빅스마일데이’가 첫날 331만개 이상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20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소비 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도 지난해 5월 행사 첫날 판매량(330만개)보다 소폭 증가했다고 이베이코리아는 전했다.

매진 사례도 있었다. 지난 19일 오후 6시를 기준으로 ‘레노버 아이디어 패드’는 총 14억2000만원의 매출을 올렸다. 같은 시간 ‘삼성 갤럭시북 이온’은 10억2000만원, ‘애플 아이패드 프로’는 9억5000만원 매출을 기록했다. 가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생활가전도 인기를 끌었다. ‘삼성 그랑데 건조기’는 8억8000만원, ‘로보락 로봇청소기’는 6억5000만원, ‘LG전자 스타일러’는 4억3000만원의 누적 매출을 기록했다.

생필품과 가공식품 수요도 많았다. ‘베베숲 아기물티슈 캡 20팩’은 2억3000만원, ‘깨끗한나라 순수 브라운 화장지’는 2억7000만원, ‘팸퍼스 베이비 드라이 기저귀’는 2억원씩 각각 판매됐다. ‘오뚜기밥’은 1억원, ‘CJ제일제당 비비고 사골곰탕 18개’는 단일 상품 기준 1억원 매출을 기록했다.

김태수 이베이코리아 영업본부장은”여타 프로모션과 달리 상품이 비교적 제한적이지 않아 선택의 폭이 넓다는 점, 스마일 클럽 전용 혜택 규모가 높은 점 등이 성공 요인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빅스마일데이’는 이베이코리아가 G마켓, 옥션, G9에서 매년 5월과 11월 두 차례 벌이는 할인행사다. 상반기 행사는 이달 27일까지 진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