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기업전용 5G 출시…“산업 현장 디지털전환 속도 높인다”

일반 상용망과 분리, 데이터 전송 속도·안전성 개선

가 +
가 -

LG유플러스가 스마트폰 5G망과 분리된 5G 기업전용망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21일 밝혔다. LGU+는 이번 서비스를 통해 공장·병원·항만·물류창고 등 산업 현장 스마트화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했다.

5G 기업전용망은 센서, 로봇, PDA, 지능형CCTV 등 산업용 기기나 휴대폰, 태블릿 등 업무용 단말의 통신 데이터를 더욱 빠르고 안전하게 제공하는 전용 네트워크 서비스다.

LGU+는 기업전용망의 장점으로▲통신 속도 및 안정성 ▲서비스 커버리지(지역) 유연성 ▲트래픽 암호화 기반의 보안성 ▲데이터 비용 절감 등을 꼽았다.

특히 기업전용망은 일반 5G 상용망보다 높은 데이터 전송 속도와 안정성을 제공해 항만 크레인 조종, 지뢰 제거용 굴착기 등의 원격 조종을 지원한다. 또 스마트 팩토리 구현을 돕는다.

| LGU+ 관계자가 충남 당진에 위치한 GS EPS 공장에서 5G 기업전용망 서비스를 통한 레벨센서 함체를 점검하는 모습

또한, 일반적인 5G 상용망과 물리적으로 분리된 서버와 교환기를 사용하고, 모든 트래픽을 암호화 전송해 높은 보안성을 제공한다. 5G 기업전용망에서는 사전 승인받은 단말기만 접속을 허가받을 수 있다.

LGU+는 유선망 대비 50% 데이터 비용 절감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와이파이망이나 인터넷망 이용 시 들어가는 구축·유지·보수 비용을 덜 수 있고, 전국 서비스가 가능해 신규 사업장이나 점포가 생기더라도 추가적 통신망 구축 비용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설명이다. 또 기업 고객이 계약한 데이터 총량 내에서 각 사업장 및 단말기 데이터를 공유해 쓸 수 있어 추가적인 가격 인하 효과가 있다고 덧붙였다.

서재용 LGU+ 융복합사업담당 상무는 “최근 GS EPS부터 지난해 두산인프라코어, 부산항만공사, LG 계열사 협업까지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5G 기업전용망을 검증하고 실증해왔다”라며 “이번 서비스 출시를 기업형 U+5G 확산의 발판으로 삼고, 스마트 팩토리·학교·병원·항만·물류가 대중화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LGU+는 5월 초 발전회사 GS EPS와 5G 기반의 스마트발전소 솔루션을 구축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하반기부터 ▲IoT 활용 설비 진단 솔루션 ▲창고와 발전소 간 부품을 이송하는 자율주행 로봇 등을 통해 스마트발전소 실증을 진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