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올 여름 日원격진료 시장 진출

지난 1분기 기준 라인의 일본 월간활성사용자수(MAU)는 8400만명에 달한다.

가 +
가 -

네이버 일본 자회사 라인이 올 여름 원격진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라인은 오는 7~8월 일본에서 화상통화를 활용해 의사가 환자를 원격으로 진단할 수 있는 전용 앱을 출시할 계획이다. 전용 앱은 단순 상담부터 진료 예약, 문진, 처방, 결제 등이 가능한 ‘원스톱 서비스’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의료정보 플랫폼 엠쓰리(M3)와 라인이 절반씩 출자해 만든 합작회사 라인헬스케어가 이 사업을 담당한다.

앞서 라인헬스케어는 지난해 12월 라인 메신저 앱 공식계정을 통해 원격의료 서비스를 선보였다. 내과·소아과·산부인과·정형외과·피부과 전문의와 라인으로 상담할 수 있는 서비스다. 라인 관계자에 따르면 현재 라인헬스케어에 등록된 의사 수는 5월 기준 2000여명을 넘겼다. 실시간 채팅은 30분에 2천엔(약 2만3000원), 문자 상담은 1천자에 1천엔(약 1만원) 수준이다. 코로나19 원격상담은 무료로 지원하고 있다.

시장 전망은 긍정적이다. 라인의 일본 내 영향력 때문이다. 지난 1분기 기준 라인 월간활성사용자수(MAU)는 8400만명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