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저커버그 “최소 5년 내 전 직원 50% 재택근무 실시”

가 +
가 -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사진=블로터 DB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가 5∼10년 내 전 직원의 50%가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21일(이하 현지 시각) CNBC를 포함한 다수의 현지 매체에 따르면 저커버그 CEO는 이날 직원들과의 화상 스트리밍에서 최소 5년에서 10년 사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실시된 원격근무를 영구적인 회사의 운영 방식으로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저커버그 CEO는 운영 초반에는 고위급 엔지니어들에게만 재택근무를 적용할 것이며 전 세계의 직원 중 업무 성과가 좋은 사람에 한해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미국의 신입사원은 각 관료의 승인에 따라 재택근무를 선택하게 할 계획이다.

미국을 포함한 페이스북의 전체 직원은 약 4만5000여명에 달한다. 저커버그 CEO는 점진적으로 고위급 엔지니어들만이 아닌 전체 직원들도 재택근무를 시행할 수 있도록 운영 방식을 바꿀 것이라고 전했다.

저커버그 CEO는 “코로나19 사태 이전에도 원격근무의 확대를 생각해왔다”며 “업무의 생산성과 효율성 측면에서 재택근무는 기대 이상으로 성과가 좋다.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기술인 페이스북은 이러한 도전을 마주할 준비가 돼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