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띵동’ 주문하면 ‘부릉’이 “배달 왔습니다”

수수료 2% 내건 배달앱 '띵동', 배달대행사 빅3와 배송업무 계약 체결 완료

가 +
가 -

수수료 2%를 내세우며 배달중개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띵동’이 바로고, 생각대로에 이어 부릉과도 배송업무 계약을 체결했다.

배달앱 ‘띵동’ 운영사 허니비즈와 물류 플랫폼 ‘부릉(Vroong)’ 운영사 메쉬코리아는 22일 서비스 연계 및 시너지를 위해 각자가 보유한 기술과 가맹점 네트워크 등 노하우를 공유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릉은 띵동 앱에서 발생한 배달 주문을 맡는다. 띵동 배송과 관련한 시스템 및 파트너사 관리 등 운영 제반 사항도 관리한다. 띵동은 가맹 매장에 부릉이 원활한 배송 서비스를 진행하도록 유관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앞서 띵동은 바로고, 생각대로(로지올)과도 전략적 배송 협약을 체결했다.

띵동은 가맹점 수수료 2%를 전면에 내세우며 국내 배달중개 사업에 뛰어든 업체다. 최근 서울 관악과 송파, 성동, 동작구 및 부산진구 등 총 5곳을 전략 지역으로 삼고 전국 단위 배달주문 서비스에 나섰다.

송효찬 허니비즈 COO는 “띵동의 9년여간 축적된 상점 및 온라인 사용자 중개 노하우와 부릉의 촘촘한 전국 2륜차 물류망에 기반한 배송 역량이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전국 상점주들이 더 편리하고 빠르게 배송 주문을 처리하도록 띵동과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