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코로나19 앱 자체 개발…WHO ‘코로나19 솔루션’ 등재

가 +
가 -

/이미지=국방부 제공

국방부는 허준녕 국군의무사령부 신경과 전문의 허준녕 대위가 코로나19 관련 최신 애플리케이션(앱)을 자체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체크업 앱(COVID-19 CheckUp)’은 환자가 자신의 기본정보와 증상, 과거력 등을 앱에 입력하면 예후 예측 결과를 제시해주는 웹 앱이다. 현재 국군수도병원에서 활용하고 있으며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도 활용을 검토 중이다.

‘코로나19 체크업’은 환자용 앱과 의료진용 앱으로 나뉘어 있다. 환자가 입력한 정보와 증상 등은 데이터로 수집돼 의료진에게 즉시 전달된다. 의료진은 환자의 입원 여부와 관련 없이 비대면으로 등록된 환자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국방부는 ‘코로나19 체크업’이 국내뿐 아니라 의료서비스가 열악한 개발도상국과 2차 유행으로 환자가 급증하는 경우를 대비해 의료자원의 효과적인 분배와 환자의 신체 상태에 맞는 의료지원을 통해 사망률 감소에 효과적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1일 WHO 디지털 헬스 부서 대표 개릿 멜은 “한국에서 개발한 ‘코로나19 체크업’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대응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WHO에서 추진하고 있는 DHA 사업의 코로나19 솔루션으로 등재했다.

앱 개발을 주도한 허준녕 대위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께서 앱을 통해 조금이나마 도움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며 “앱 개발을 위해 전폭적인 지원과 여건을 마련해 준 의무사령부와 연세대학교 의료원, 그리고 동료 및 선·후배 군의관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