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고지서, 활용처 넓어진다

서울시에서 발급하는 민방위 소집 통지서도 네이버 고지서로 받을 수 있다.

가 +
가 -

올해 ‘네이버 고지서’ 활용 범위가 넓어진다. 22일 네이버는 민간 보험사 등에서 발송하는 다양한 고지서로 네이버 고지서의 사용성을 높이는 한편, 보안절차에 도입돼 있는 네이버 인증서 자체 사용처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2019년 6월 출시된 네이버 고지서는 네이버 이용자가 앱을 통해 공공, 민간(금융기관 등)의 전자문서 및 등기성 고지서를 수령할 수 있는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다. PKI방식의 전자서명이 적용된 ‘네이버 인증서’ 기능을 활용해 본인확인 절차를 거친 후 고지서의 내용을 확인하고 네이버페이를 활용해 이를 납부할 수 있다. 네이버는 지난 2019년 1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다양한 공공기관, 행정기관에서 발급하는 전자고지에 대한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에 대해 ICT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은 데 이어, 이달 13일에는 보험사, 공제회 등 민간기관에서 발송하는 고지서에 대한 ICT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네이버 고지서 활용처가 넓어지게 됐다.

민방위 소집 통지서, 연금 납부 고지서도 OK

네이버는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국민연금공단 등 공공기관뿐만 아니라 다수 보험사와 제휴를 진행해 이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우선 올해 서울시에서 발급하는 민방위 소집 통지서, 국민연금공단에서 발급하는 연금 납부 고지서 등을 네이버 고지서 서비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기존 적용된 메리츠화재 ‘화재보험’, 메리츠화재 ‘펫 보험’뿐만 아니라 자동차, 화재, 퇴직보험 등 보험사의 다양한 상품과도 연계해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네이버 인증서 서비스만을 활용한 제휴도 확장한다. 네이버 외 다양한 웹사이트에서 ‘네이버아이디로 로그인’할 시, 2중 보안 장치로 인증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네이버아이디로 로그인 서비스는 적용처가 약 2만5000곳에 달한다.

네이버 고지서와 인증서 서비스를 담당하고 있는 오경수 리더는 “네이버 고지서 및 인증서 서비스는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의 저변을 확대하고, 사용자의 생활 속 다양한 영역에서 보안성과 편리함을 제공하는 생활밀착형 서비스로 나아갈 것”이라며 “사설인증서, 전자고지 서비스의 활용도가 높아져가는 업계 상황에 빠르게 발 맞춰 많은 이용자들이 편의성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