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베이코리아, 빅스마일데이 누적 판매량 ‘1000만개 돌파’

가 +
가 -

/이베이코리아 제공

‘빅스마일데이’가 행사 시작 3일 차에 누적 1000만개 상품을 판매했다.

22일 이베이코리아는 지난해 5월 행사와 비교했을 때보다 약 3시간 빨리 1000만 개 제품을 판매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7년 빅스마일데이 행사 시작 이후 최단 시간 기록이다.

행사 3일 차인 21일 오후 6시를 기준으로 빅스마일데이 누적 판매량은 총 1071만개를 기록했다. G마켓과 옥션에서 ‘삼성 갤럭시북 이온’은 22억4000만원의 매출을 올렸고, ‘애플 에어팟 프로 M’은 9억8000만원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주춤했던 여행 상품의 매출도 높았다. G마켓과 옥션에서 ‘제주 신라호텔’ 상품은 9억3000만원, ‘롯데 호텔 제주’는 4억1000만원 매출을 기록했다.

이베이코리아는 “다가올 여름 휴가지로 국내에서 ‘호캉스(호텔+바캉스)’를 즐기려는 수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전했다.

한편 빅스마일데이는 G마켓과 옥션, G9가 함께 진행하는 쇼핑 축제로 오는 27일까지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