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맞은 티몬…”올해 목표는 흑자 전환”

가 +
가 -

/티몬 제공

2010년 5월 소셜커머스 기업으로 출발한 티몬이 이달로 서비스 10주년을 맞았다.

과거 특정 상품을 반값으로 판매하며 소비자를 모았던 티몬은 이제 24시간 다양한 상품을 파는 ‘타임커머스’로 진화했다.

10주년을 맞아 티몬은 2018년 12월 대비 올해 5월에 △판매량 217% △매출 187% △고객 26%가 늘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수익성이 개선되며 지난 3월에는 10년 만에 첫 흑자를 달성했다.

지난 10년간 쿠폰 할인액과 적립금 등 티몬이 제공한 혜택은 고객 1인당 평균 77만원이었다. 또한 지난 10년간 티몬에서 가장 많이 구매한 고객의 구매 건수는 총 2만540건이었다. 매일 최소 5~6번의 구매를 했다는 뜻이다. 누적 결제액이 가장 높았던 고객의 총 구매액은 27억원이었다.

/티몬 제공

새로운 서비스로 수익 창출에 나서기도 했다. 2017년 티몬은 라이브 커머스 서비스인 ‘티비온 라이브’를 선보이고 총 2205회, 누적 2080시간 방송을 했다. 지난달 티비온 라이브 신청자는 출시 시점인 2017년 9월 대비 3036% 늘었다.

이진원 티몬 대표는 “티몬은 국내 e커머스 산업에서 최초라는 수식어가 많이 붙는 기업”이라며 “올해가 흑자전환의 원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